글 / 신승환 (해군사관학교 전임강사)

 

      우리는 체육학에서 배운 내용을 현실에서 효과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늘 고민하고 탐구한다. 그럼에도 실험연구가 아닌 다수를 대상으로 적용하다 보면 언제 얼마나 훈련시키는 것이 적정한지 고민하게 되고, 설령 프로그램을 과학적으로 설계하더라도 참여자의 참여도 등 여러 원인으로 적용에 한계를 느끼게 된다. 그러다보면 자연스럽게 과학적 원리는 전문가들이 선수들에게만 적용할 수 있는 것처럼 생각하고 포기하기 쉽다.

 

 본 고는 강군 양성이라는 부담을 가지고 있는 군의 기초군사훈련을 적정한 훈련시기의 배치와 훈련시간이라는 측면에서 분석한 흥미로운 결과를 제시하고자 한다. 이는 연구설계의 기초자료 뿐 아니라 일반 보건소나 상업 프로그램 작성에도 참고가 될 것이라고 생각된다. 지금까지의 연구들은 일정기간 특정한 훈련방법에 따른 효과를 입증하는데 중점을 두었을 뿐, 훈련시기의 배치나 시간의 적정성을 연구한 사례는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참여자의 훈련 전 체력은 유사하였고, 모든 프로그램은 훈련주차별, 일과별, 체력수준별로 다음과 같이 동일하게 구성하였다. 훈련주차별로 점진적으로 훈련강도를 높이고(40~90%HRmax), 일과별로는 아침일과시에는 몸풀기, 얼차려시에는 근지구력 육성, 체력단련시에는 강인한 체력육성을 목표로 하였다. 체력수준별로는 환자와 비만, 저체력자를 구분하여 그에 적합한 훈련강도와 방법을 적용하였다. 

 

 

 

 훈련시기는 총 4가지로 배치하였고, 훈련시간은 다음과 같이 요약된다.

구 분

훈련 배치시기

훈련시간

수영훈련 시기

체력결과

비 고

1그룹

1~4주까지 분할

190h

2

1

 

2그룹

1~3주까지 집중

190h

미시행

4

 

3그룹

2~4주까지 집중

160h

2

2

동일 프로그램에서

수영훈련시기만 조정

4그룹

2~4주까지 집중

160h

3

3

 * 1,3,4그룹은 1주차에 앉았다일어서기 등 파워존 적응에 중점, 2그룹은 초기부터 행군 등 훈련시행 

 

 

분석결과는 첫째, 1주차에 파워존 육성 등으로 신체를 적응시킨 후 2주차부터 본격적으로 훈련하는 것이 효과가 있었고, 둘째, 적정하게 훈련강도를 설정하더라도 초기부터 훈련량을 집중시키는 것은 좋은 결과를 얻기 힘들며, 셋째, 수영훈련은 인체의 부하를 최소화하여 체력을 향상시킬 수 있고, 넷째, 수영훈련 후 기타 신체훈련을 하는 것이 반대의 사례보다 환자 감소 등에 효과가 있었다.
 
 요약하면, 훈련강도를 적정하게 설정하더라도 1주차에는 신체가 훈련에 적응하고, 심신의 피로가 누적되는 2주에는 수영훈련 등으로 피로를 회복시킨 후, 훈련을 지속하는 것이 초기부터 강한 훈련을 집중하는 것보다 체력향상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강군 육성을 위한 훈련 뿐 아니라 단시간에 체력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을 때 고려될 수 있을 것이다. 

 

 

 

ⓒ 스포츠둥지

 

 

 

Comment +0

                                                                                      글 / 서한교 (한북대 건강관리학과 교수)


댄스스포츠가 2005년 동아시아경기대회, 아시안 인도어게임에 이어 2010년 11월에 개최되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10개의 메달이 걸린 정식종목이 되었다. 댄스스포츠가 국내에 도입된 이래 꾸준히 발전해왔지만 40여개국이 넘는 아시아권에서 과연 어느 정도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을까.
 
필자는 대한댄스스포츠경기연맹이 대한체육회 가맹시점부터  댄스스포츠선수경력과 트레이닝을 전공한 사무국장으로 4년여를 근무하면서 선수들의 경기력향상에 관심을 가져왔다. 아시아권에서 국내선수의 경쟁력은 일본, 중국 등 타 댄스선진국선수와 비교하여 낙후된 훈련시설과 열악한 지원 등 여러 환경을 고려해 볼 때 우수한 자질을 나타냈지만 메달확보에는 자만할 수가 없다. 그런 관점에서 선수들의  메달경쟁력을 위해 감독, 코치들의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훈련프로그램이 절실하다고 본다. 그래서 필자는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의 경기력향상을 위한 훈련프로그램을 부족하나마 간략히 제시해 보고자한다.
  


아시안게임 훈련프로그램 제시안

 
댄스스포츠는 4계절 스포츠이나 특히 4~6월, 9~11월 등에 경기대회가 집중되어 있다. 따라서 경기력향상을 위한 연간트레이닝 프로그램은 Bi-cycle의 형태로 짜여져야 한다. 그러나 국가대표선발 일정에 따라 실제 아시안 게임에 출전할 대표선수들이 훈련할 기간은 5개월 이내이고, 11월 하순경에 치러질 아시안게임에서 피킹을 나타내야만 노력과 땀의 성과가 있을 것이다.
 
대회일정에 따라 프로그램을 전이기(transition), 준비기(preparatory), 대회기(competitive)의 단계로 나눈다.

                                                            그림1 . 훈련프로그램


Transition 단계
 
Transition 단계의 7~8월까지는 비시즌으로서 시합이 거의 없다
휴식기이기도 하지만 준비 전단계라 할 수 있다. 주로 체력적인 요소(근력, 근지구력, 유연성, 심폐지구력, 협응성 등)에 시간을 안배하며, 음악적 요소의 트레이닝을 실시한다, 그리고 대회에 사용할 안무의 수정보완 및 점검(경쟁력있고 자신에 맞는 안무 필수)한다. 한 두달의 해외연수를 통하여 국제 유명코치의 지도를 병행하는 것도 최선의 방법 중 하나이다.


Preparatory 단계

Preparatory단계인 8월 후반~9월에는 주로 성공적 안무를 위한 종목별 테크닉과 기술적인 훈련에 집중해야한다. 또한, 훈련 및 시합상황을 영상 분석하여 수정보완하고 지역시합을 통하여 경기감각을 유지하도록 한다.


Competitive 단계

10~11월은 시즌기이며 Competitive 단계로서 약 4,5회 정도 시합에 출전하며 국제대회 및 전국체전 등에서 아시안게임을 위한 주요대회에서 실력점검 및 피킹(Peaking)을 유지하도록 한다.

11월 초부터는 아시안게임 D-day를 위한 컨디셔닝이 필요하다.
대회 1주전부터는 대회당일 최대컨디션확보를 위한 테이퍼링단계에 들어간다. 3일전부터는 계속 쉬면서 하루 2~3회 정도 시합과 같은 페이스로 종목훈련만 짧게 한다. 시합전날에는 대회 현장점검과 대회장에서의 가벼운 연습으로 마치고 정신적으로 자신감을 갖도록 한다.

각 단계에는  micro cycle, meso cycle, macro cycle로 나누어  각 종목별, 개별적 선수특성에 맞게 세부일정을 계획해야 하며, 또한, 훈련과정에서 선수의 경쟁력을 증진시키기 위한 훈련프로그램 수행목적, 신체적, 기술적, 전술적, 심리적, 이론적 준비 등과 같은 지배적 훈련요소를 선택 분석하여 선수의 취약점과 한계성을 극복시켜야 한다.

이상으로 필자는 위에 제시한 훈련프로그램에 감독과 코치가 가진 노련한 현장경험을 더함으로서 선수들의 경기력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그 결과로 한국 댄스스포츠 대표선수들의 땀과 노력의 결실인 값진 금메달이 그들의 목에 걸리고 중국광저우 경기장에 애국가가 울려 퍼질 그날이 오기를 기대해 본다. 

* 참고문헌 : PERIODIZATION 5TH EDITION, 2009(저자:Tudor. Bompa, PhD)

ⓒ 스포츠둥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