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다문화가정 유소년축구단 +1

 

 

 

/하재필(아칸소대 건강과학과 교수)

 

           대한민국 국민은 백의민족, 단일민족이라는 말에 익숙해져 있다. 하지만 국내체류 외국인 수가 120만을 훌쩍 넘었다. ‘다인종-다문화’시대로 접어든 오늘날, 순혈주의 의식이 반영된 단어들은 이제 대한민국과 어울리지 않는 어휘이다. 법무부는 2040년경에는 외국인 체류자 비율이 9.2%로 늘어나 1,000만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했다. 가히 폭발적인 증가세다. 외국인의 증가로 사회적 문제도 증가하고 있다. 매년 5만 건 이상의 크고 작은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4월 온 국민을 경악케한 ‘수원 토막살인 사건’의 주인공도 외국인 체류자 오원춘이었다. 갈수록 늘어가는 이주민 관련 문제점을 예방하고 그들의 국내정착 및 융화를 위해 정부 및 민간단체가 다양한 수단을 동원하고 있으나 그 중에서 스포츠 프로그램만큼 활용도가 높은 것은 드물 것이다.


2012년 4월 인천광역시와 SK와이번스는 피부색깔이 다르다는 이유로 소외의 아픔을 겪는 다문화 가정 자녀들을 위해 ‘다문화 유소년 야구단’을 만들었다. 야구 해설가 허구연과 양준혁 역시 성남시와 고양시의 협력을 얻어 다문화 자녀들을 위한 어린이 야구단을 창단했다. 3년 전 전국 최초로 ‘천안다문화가정유소년축구단 ’천다FC가 창단되었고, 박지성, 서정원 등 유명선수 출신들이 다양한 형태의 축구교실을 열었다. 그리고 인천국제교류센터가 운영하는 다문화 가정과 외국인 가정 자녀를 위해 창단한 ‘리틀 비스트 농구단’도 눈에 뜨인다.

 

 

 

 

박수는 인간에게 에너지를 준다.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에게 박수를 치면 박수를 받는 사람만큼 박수를 치는 사람의 정신도 건강해진다. 유명 인사들의 다문화 스포츠 프로그램 가동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그러나 중장기적 비전도 없이 산발적 이벤트 수준의 행사라면 의미가 없다. 선진국의 경우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스포츠관련 정책으로 이주민의 사회·문화 적응력을 높이고, 사회적 문제의 예방력을 강화해가고 있다. 스포츠를 통한 다문화 정책은 장기적으로 크게 확장시켜가야 한다. 외국인 범죄가 공단주변에 거주하는 성인 노동자들에 의해 발생하는 점을 감안할 때 유소년 프로그램과 함께 성인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도입해야 한다. 그러나 잊어서는 안 될 것이 하나 있다. 정부나 민간단체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이 외국인이나 다문화 가정 자녀들만을 위한 것이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스포츠 프로그램이 ‘사회적 통합’(social inclusion)을 지향한 것이 아닌 ‘사회적 배제’ (social exclusion)를 지향한 것이라면 없는 것만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다문화 가정의 구성원들만으로 운영되는 프로그램은 일반 사회 구성원들과 교류 기회를 축소시킴으로써 ‘사회적 배제’를 조장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도 이제 배달민족, 단일민족이라는 단어의 아우라에서 벗어나야 할 시대이다. 스포츠계에서도 우리 땅에 살고 있는 수많은 외국인들을 함께 가는 동료로 잘 안아야 하며, 관련 법령도 시대의 추이에 맞게 개정되어 가야 한다는 것은 외국의 사례가 잘 보여준다. 1999년 독일정부는 ‘독일인 부모에게서, 독일에서 태어난 사람만 국가대표가 될 수 있다’는 규정을 없앴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출전한 23명 중 절반에 가까운 11명은 이주민 출신의 독일인이었다. 11명은 독일정부의 적극적인 이민자 정책아래 유소년시절부터 체계적으로 스포츠 활동에 참여할 수 있었으며, 상징적인 선수가 루카스 포돌스키와 메주트 외칠이다. 남아공 월드컵에서 ‘게르만 축구’를 버리고 ‘다문화 축구’로 변신한 독일은 아르헨티나를 4-0으로 물리치고 4강에 올랐다. 당시 독일 언론은 “이제야 독일 국기에서 슈바슈티카(나치 십자문양)가 사라진 것 같다,” “사회 전반의 관용과 다문화주의를 한층 끌어올려줄 것,” “독일인들과 이민자들 사이의 정서적 교감이 크게 늘 것”이라고 보도했다. 독일 축구의 예는 스포츠가 인종, 문화, 언어, 민족 간에 존재하는 갈등들을 해소하고 나아가 사회통합에 기여하는 중요한 문화적 기능이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스포츠의 문화적 기능은 다양하다. 사회 갈등을 조장하는 역기능적 측면이 없는 것은 아지만 순기능적 측면이 더 많다. 19세기 세계 최초로 학교에 스포츠를 도입한 영국 명문 중등학교 교장들이 스포츠를 파괴주의의 해독제로 보았듯이 스포츠는 범죄 예방 및 사회 적응력 강화에 필수적인 문화이다. 특히 언어, 인종, 문화가 다른 구성원들 간의 정서적, 사회적 통합을 위해서는 스포츠만한 게 없다. 스포츠는 만국공용어와도 같은 특성을 지닌 문화이기 때문이다. 기억해야 할 것이다. “다문화 시대의 에스페란토(Esperanto)는 스포츠(sport)”라는 것을….

 

 

 

 

 

ⓒ 스포츠둥지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