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주지희 (스포츠둥지 기자)

 

           비가 한바탕 올 것이라는 일기예보에 2012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를 준비하는 스텝들은 걱정이 앞선다. 체육대회 당일, 너무나도 맑은 하늘에 그들의 얼굴엔 미소가 가득하다. 장애인생활 체육대회로는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본 대회는 잠실 보조경기장에서 19개 종목으로 서울 내 25개 구의 대항전이 펼쳐졌다.


 각 구를 대표하는 선수들과 지도자, 자원봉사자들의 입장이 시작되었고 뒤이어 박원순 시장의 축하인사로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의 막이 올랐다. 장애인, 비장애인, 봉사자 등 약 1만 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박원순 시장의 장애인 생활체육의 발전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는 약속과 함께 소원 풍등을 하늘 위로 올려 보내며 대회의 시작을 알렸다.


 

박원순시장 ⓒ 주지희

 

 

나에게 맞는 생활체육은??
 "자신에게 맞는 생활체육을 찾아드립니다!" 운동장 한쪽에 마련된 부스에서 우렁찬 외침이 들려온다. 장애인의 체육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찾아가는 생활체육서비스'는 상담에서 운동지도까지 직접 방문하여 장애인의 체육 활동을 돕고 있다. 이날 펼쳐진 생활체육대회는 일회성으로 즐기는 것이 아니라 장애인에게 필요한 적합한 운동을 찾고 지원할 수 있는 바탕을 마련하는 자리로 개인에게 맞게 체력을 측정하고 운동을 처방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장애의 비율이 증가하는 것이 현실, 노인을 대상으로 건강함을 유지할 수 있는 운동처방 또한 제시하였으며, 비장애인보다 상대적으로 질병 노출이 높은 장애인에게 자신의 장애에 맞는 운동법 및 체력 유지법을 알려주었다.

 

다 같이 즐기는 뉴스포츠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는 장애인에게는 생활체육의 중요성을 비장애인에게는 뉴스포츠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여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대회를 마련하였다. 커롤링, 셔틀보드 등과 같은 새로운 스포츠를 경험할 수 있는 부스를 설치하여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고령화 시대를 대비하여 노인들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스포츠를 소개하여 더욱 뜻깊은 자리를 마련하였다.
 생소하지만 뉴스포츠를 안내하는 자원봉사자들의 숙련된 시범과 소개로 처음 접하는 장애인, 비장애인 모두 즐겁게 체험할 수 있었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모두가 참여하여 쉽게 배우고 즐길 수 있는 가치 있는 시간이었다.

 

뉴스포츠 체험 ⓒ 주지희

 

 

장애인 VS 자원봉사자
"장애인들만의 축제? 아니죠!!! 저희도 즐기는 축제랍니다!"
즐거운 표정의 자원봉사자들은 장애인선수들 곁에서 손발이 되어주며 대회를 즐기고 있었다. 큰소리로 선수들을 응원하고 번외 경기로 장애인과 자원봉사자들이 경기를 갖기도 하였다. 안내에 응원에 출전까지 자원봉사자들은 많은 일을 소화하고 있었지만 그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초대 공연이 이어지는 무대 앞에서는 박수와 응원을, 장애인들이 출전하는 19개 종목에서는 진행요원이자 응원 단장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번 대회는 장애인선수, 지도자, 자원봉사자 구분 없이 함께 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으며 편견을 줄이고 생활체육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

 

 

장애인 VS 자원봉사단 ⓒ 주지희

 

 

장애인의 생활체육은 재활??
 장애인에게 있어 생활체육은 재활의 목적으로 여겨져 왔다. 비장애인의 생활체육 활동은 생활의 일부, 장애인의 생활체육은 재활이라고 여기는 우리의 인식은 생활체육마저 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은연중에 구분 지어왔다. 장애인 생활체육은 개인의 건강과 더불어 사회참여 향상도움이 되어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에게 필수 영역을 자리하고 있다. 특히 생활체육은 장애인에게는 신체활동으로 얻어지는 체육의 가치를 통해 사회통합에 자신감을 얻고 어울림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통로로 작용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장애인 생활체육에 대해 굳어진 인식에 장애인 스스로 갇히기도 한다. 장애인 생활체육대회에 참가한 장애인은 극히 일부, 장애인에게 있어 생활체육은 생활이 되어야 함에도 사치라고 여기고 있다. 장애인 인구보다 턱없이 부족한 시설, 장애인들을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이 있음에도 접근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본인이 혜택대상인지조차 알지 못하는 현실이 장애인과 생활체육의 사이를 멀어지게 하고 있다.

 

 

장애인 생활체육서비스 ⓒ 대한장애인체육회

 

 

[장애인 생활체육정보]
대한장애인체육회 생활체육서비스
http://sports.kosad.or.kr/
1577-7976(친구체육)

 

 

이번 축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에게 생활체육의 중요성을 인식시킴과 동시에 장애인들이 어떻게 생활체육에 접근할 수 있는지를 안내하기 위한 자리였다. 장애인과 체육 활동이 결코 먼 것이 아님을 그들 스스로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장애인의 축제로 끝난 것이 아닌 지역 주민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었기에 더욱 의미 있고 아름다운 자리였던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를 통해 더욱 많은 장애인이 체육을 생활로 즐기는 시대가 오길 바란다.

 

 

 

ⓒ 스포츠둥지

 

 

 

 

Comment +0

 

 

 

글/김기홍(용인대학교 특수체육교육과 교수)

 

        생활환경적 접근 방식과 비교되는 bottom-up 방식의 지도계획은 바로 발달적 접근 방식이다.  발달적 접근 방식은 수준이 높은 단계를 오르기 위하여 반드시 하위 발달 단계의 기능을 미리 습득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하위 발달 단계의 기능에는 학생이 상급 학년에 진학한 후 체육수업이나 혹은 졸업 후 사회에서 필요한 레저나 레크리에이션활동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목표와는 무관한 것을 포함하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한발로 서서 균형을 유지하는 능력은 홉핑 동작의 전 단계로써, 홉핑은 스킵 동작의 전 단계로써 우선 요구되는 기능에 해당되는 것이다. 그럼으로, bottom-up 접근 방식에서 스킵 동작은 학생이 외발 서기가 가능할 때까지 그리고 홉 동작이 가능할 때까지 지도하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생활환경적 접근 방식에서는 외발서기, 홉, 스킵과 같은 동작들이 특정 장애학생을 위한 학습수행 목표로써 적합한지에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 만약 그 기능이 특정 놀이 (예를 들어, T-ball 게임에서 필요한 활동 내역)에서 굳이 요구되는 것이 아니라면 그와 같은 학습수행은 굳이 지도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생활환경적 접근과 발달적 접근 방식의 또 다른 차이점은 발달 학습 목적과 목표를 설정하기 전에 먼저 평가를 통한 판단이 선행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Peabody 발달 검사 도구, 혹은 Bayley 발달 검사도구나 President's Council on Physical Fitness 검사도구, 또는, Bruininks-Oseretsky 운동 발달 검사를 통하여 학생의 발달 정도를 먼저 평가하게 된다. 이러한 검사를 바탕으로 학생의 발달 연령이나 또래 연령에 대비된 발달 수준뿐만 아니라 학생에게 필요한 운동기능이 무엇인지를 판단하게 된다. 그러면, 교사 및 물리치료사들은 학생의 평가 결과에 따라 어떤 수준의 발달 정도 혹은 단계를 수행해야 할지와 그것에 적합한 학습 프로그램의 목표를 설정하게 된다. 예를 들어, 현재 24인치 높이를 뛰어 넘을 수 있는 학생에게 30인치의 목표치를 설정하는 것; Bruininks 외발 서기 검사에서 수행이 어려운 학생을 위하여 외발서기 훈련 프로그램을 설정하는 것; 체력검사의 윗몸일으키기에서 하위 20% 수준에 머물고 있는 학생을 위한 윗몸일으키기 연습 실시 등과 같은 학습수행 프로그램의 목표를 제시하게 된다. 현재의 학생 수준과 관련된 이와 같은 활동 내용들은 현재 혹은 미래 해당 학생에게 필요한 것들이다. 학생의 체력 수준이 하위 20%에 있는 점이나 단지 20인치 높이를 뛰어 넘을 수밖에 없는 것들이 도대체 무슨 문제인가? 이러한 것이 문제라면 일반 체육수업, 놀이터, 동네, 혹은 지역사회 여가활동에서 곤란해질 수밖에 없는 것은 무엇일까?

 

발달적 접근방식의 또 다른 애로사항이라면 장애학생이 발달적 학습목표를 달성하기까지 매우 긴 시간이 요구된다는 점이다 (즉, 요구된 모든 목표를 수행가능하기까지). 뇌성마비 장애인과 같은 지체부자유 장애인 중 많은 이들이 한 발로 서있는 외발서기, 두발모아 뛰기, 또는 평균대 위에서 걷기와 같은 활동이 평생 동안 가능한 일이 될 수 없다. 설사 그 동작을 수행할 수 있기도 하지만 수년간의 연습 기간이 요구되는 것이다; 발달적 접근 모델의 목표에 초점을 맞추어 교육하기에는 생활환경적 활동을 함께 익혀서 일반체육수업이나 차후 지역사회 신체활동에 성공적으로 참가할 수 있기까지에는 그들에게 주어진 시간이 너무 부족하다는 사실이다. 혹시 장애학생이 성취한 발달적 목표활동이 일반 체육수업 활동이나 지역사회 레저 활동을 성공적으로 참가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면 그 발달적 접근 지도 모델은 유용한 지도 목표가 될 수가 있다. 하지만, 목표한 발달적 활동 목표가 허락된 시간 내에 수행이 불가능한 것이라면 해당된 기능학습을 수행목표로 정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통합체육이라고 해서 장애학생이 일반체육수업의 과정을 비장애 학우들과 함께 같은 방식으로 수업에 참가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비장애 학생 대부분은 일반 체육교과과정에서 매우 다양한 신체활동에 참가 한다 (즉, 해당 활동을 완전히 숙련하는 목적보다도 다양하게 체험하는 목적이다). 또한, 적어도 두 가지 이상의 평생스포츠 종목에 졸업 후에도 참가하여 즐길 수 있도록 교육받게 된다.  하지만, 장애가 심한 학생의 경우는 해당 신체활동을 매우 집중적으로 지도 받는다 하더라도 평생 레저활동에 참가하는 것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그럼으로, 어떤 스포츠 활동이 장애학생에게 가장 유용한 것이며 어떤 활동이 장애 학생의 개별화 교육 목적을 성취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인지를 판단하여 결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판단과 더불어 본문에 소개되었던 2가지 핵심적인 접근방식을 바탕으로 특수체육의 평가도구를 활용함으로써 장애학생을 위한 효과적 통합수업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본다. 

 

 

 

ⓒ 스포츠둥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