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엄윤진

 


   스포츠계에서 인종차별 문제가 또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가장 세계화된 종목이라는 축구에서 최근 들어 빈발하며 미 프로농구서는 구단주까지 인종차별 발언을 자행하는 형국이다. 지난 달 28일 열린 2013-14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비야레알과 원정경기에서 코너킥을 준비하던 다니엘 알베스(바르셀로나) 선수에게 한 관중이 바나나를 던졌다. 알베스는 보란 듯이 바나나를 주워 먹는 먹었다. 이 장면이 문제가 되는 것은 바나나 투척은 경기장에서 외국인 선수를 비하하는 인종차별의 메시지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알베스가 인종차별에 대해 의연하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는 했으나 유럽축구 경기장에서 인종차별의 한 단면을 드러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사진출처-스카이스포츠 캡쳐화면]

 

   그리고 며칠 지나지 않아 레반테-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서 원정 팬들이 레반테의 미드필더 파페 디우프를 향해 인종차별 구호를 외친 사건이 발생했고, NBA에서는 LA 클리퍼스 구단주 도널드 스털링이 자신의 애인에게 "흑인과 함께 다니지 마라"고 말하는 내용의 음성 파일이 공개돼 물의를 빚었다.


   스포츠에서의 인종차별은 대표적인 고질병이다. 그동안 역사적으로도 많은 인종차별 사건이 있었다. 1968년 멕시코시티 올림픽에서 ‘검은 장갑’  사건은 역사적인 장면 중 하나로 기록됐다. 당시 육상 남자 200m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딴 토미 스미스와 존 카를로스가 미국 내 만연하던 인종 차별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해 시상식 때 국가가 울려퍼지는 동안 고개를 숙이고 검은 장갑을 낀 오른손 주먹을 하늘로 내뻗는 동작을 취했다. 하지만 이들의 결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했다는 이유로 선수촌에서 쫓겨났고,  IOC에서는 그들의 메달까지도 회수 했다.

 

 

   유럽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도 인종차별을 겪었는데, 셀틱에서 활약하던 기성용도 2010년 10월 세인트 존스턴 전에서 상대방 팬들이 일제히 원숭이 소리를 내는 인종차별을 당했고, 볼턴에서 활약중인 이청용은 2012년 10월 열린 밀월과 2012~2013시즌 잉글리시 챔피언십 원정 경기에서 13세 밀월 팬에게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들었다. 밀월 팬은 결국 영구 출입정지 처벌이 내려졌다.
 
   국내 프로스포츠에서도 인종차별이 공공연하게 존재한다. 지난해에는 한화의 간판타자 김태균은 “롯데 외국인 유먼 얼굴이 너무 까매서 마운드에서 웃을 때 하얀 이와 공이 겹쳐 보여서 진짜 치기가 힘들다. 그래서 당한 경우가 정말 많다. 특별히 까다로운 투수는 없었는데 유먼이 나오는 날은 많이 말리게 된다.”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은 논란이 되었고, 김태균은 공식적으로 사과를 함으로써 마무리 되었다.
 

   포항 스틸러스의 노병준은 작년 4월 베이징 궈얀과의 AFC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앞두고 자신의 SNS에 "경기 뛰다가 카누테 한번 물어버릴까? 시껌해서 별맛 없을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출처-페이스북 캡쳐]

 

   논란이 계속되자 노병준은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결국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일단락되었다. 
 
   FIFA와 UEFA는 연이어 일어나고 있는 축구장 내 인종차별 사건에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해당 구단에 내려지는 징계 수위를 강화해  인종차별이 절대로 일어나지 않게끔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바나나를 씹어 먹으며 인종차별에 대해 정면으로 대응한 다니엘 알베스는 전 세계적으로 호응을 받았으며 많은 선수들과 팬들이 동참하기도 했다. NBA에서는 스털링 구단주에게 영구 제명이라는 징계를 내리면서 강력하고 신속한 처벌을 내렸다.

 

   스포츠의 힘은 위대하다. 사회적인 파급력 또한 크다. 인종차별 문제가 스포츠에만 국한되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많은 사람들이 보고, 듣고, 관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 파장이 매우 넓고 깊다. 스포츠는 모든 이에게 평등하고, 모두가 즐겁게 향유할 수 있어야 한다. 아무리 강력한 처벌을 만들어 낸다 해도 결국 우리 모두가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지 못한다면 인종차별 문제는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 인종차별 퇴치 캠페인을 모든 종목 경기에 앞서 진행하여 팬들에게 인식시키고, 많은 문화교류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노력을 한다면 언젠가는 모두가 색안경을 끼지 않고 성숙한 팬 문화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우리나라서는 많은 국제대회가 열린다.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2014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2018 평창동계올림픽까지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각종 국제대회에서 인종차별 퇴치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 성숙한 선진스포츠 문화의 품격을 보여주었으면 한다.

 

 

 

 

ⓒ스포츠둥지

 

 

 

Comment +0

 

 

글 / 오화석(중앙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세상에 한 영혼이라도 소중하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지금이야 이러한 생각에 모두가 동의하겠지만 인종차별의 역사는 가깝게는 20년 전, 구 유고 보스니아 내전 당시로만 거슬러올라가도 그 참혹함을 들여다 볼 수 있으리라.

 

필자가 미 연방하원의회에서 인턴을 하던 때였다. 미의회 의사당의 거대한 돔아래 중앙 지하공간은 마치 돌로 지은 지하성당(crypt)과 흡사한 석조아치 양식으로 되어 있다.  상원의회와 하원의회를 가로지르는 이 지하공간을 지나다 보면, 길 한편에 한 외국인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그의 이름은 라울 발렌베리(Raoul Wallenberg)라고 했다. Raoul Wallenberg 은 스웨덴 사람인데, 미국 정치를 대표하는 가장 중요한 공간에 외국인의 흉상이 이채롭기만 하다. 그 흉상을 도드라지게 소개하는 한 사람이 있었으니, 그는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장 톰 랜토스 의원의 부인이다. 해마다 대한민국 국회에서 8명을 선발하여 미국 연방하원의회와 인턴 교환교류가 있는데, 톰 랜토스 의원의 부인은 항상 한국 출신 인턴들을 대동하고 연방의회 건물을 설명해주는 가이드 역할을 아무 조건없이 맡아주고 있다. 그녀 역시 톰 랜토스 의원의 보좌관으로 연방하원의회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기도 했다.

 

라울 발렌베리를 추모하는 미국 발행우표, 사진출처: www.umich.edu

 

 

톰 랜토스 의원과 그의 부인은 모두 유태계 미국인이다. 이들은 모두 헝가리에서 태어났다. 홀로코스트 박해시절, 톰 랜토스라는 청년은 한 스웨덴 외교관에 의해 목숨을 건져 미국까지 건너와 버클리 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의회 외교의 수장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 위원장이 된다. (미국의 대외관계는 의회의 몫이다. 다만 미국 헌법상 국무부에 의회의 권한을 위임한 것이다. 여전히 조약비준권은 상원의 고유한 권한으로 남아있는 것이 의회 외교권의 흔적이기도 하다.) 그 스웨덴 외교관이 바로 Raoul Wallenberg 이다. 이미 영화로도 널리 알려진 유태인 구명 기업인인 오스카 쉰들러(Oscar Schindler) 말고도 인종청소라는 폭압앞에 헌신적인 구명활동을 한 외국인이 또 한명 있었다.

 

Raoul Wallenberg 는 사실 평생을 호의호식할 수 있는 스웨덴 최고 기업집단과 관련이 있다.  스웨덴 최고의 갑부가문인 Wallenberg 가문의 일원이기도 했다. Wallenberg 가문은 은행으로 시작해 현재도 스웨덴 GDP 의 40% 를 생산한다. 한때는 세계 3대 이동통신회사였던 Eriksson 과 자동차그룹까지 거느리고 있었다. 애초부터 가문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의도하에서 유태인 구명운동을 한 것은 아니었지만, 오랫동안 두드러지게 드러나지 않으면서도 사회적 책임을 실천해온 가문의 기풍에서 발현된 자연스러운 사명감이라고 설명한다고 해서 지나치지는 않을 것이다.

 

2012년 라울 발렌베리 탄생 100주년 기념 스웨덴 발행우표, 출처: www.kofiannanfoundation.org

 

 

스포츠계에서도 독일계 유태인이면서 홀로코스트의 직격탄을 맞은 여자 펜싱선수가 있었다. 그녀는 Helene Mayer 로 1930년대 당시 세계 최고의 여류검객이었고, 세계 선수권자 였다. 1933년 나치가 집권하게 되면서 그녀는 미국으로 이주하였다. 그러나 36년 베를린 올림픽 개최국으로서의 성적을 중시하던 나치정부는 유태인인 그녀를 다시 불러들여 독일국적으로 뛰게 했다. 당시 펜싱종목중 foil 에만 여자금메달이 걸려 있었다. 그러나 정작 올림픽 무대에서 헝가리 선수에게 지고, 은메달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당시 헝가리는 1차 세계대전이후 오스트리아-헝가리공화국에 속해 있었고, 오스트리아는 올림픽 이후, 1936년 독일과 합병되었기 때문에, 사실상 대독일이라고 볼 수 있다.)

 

시상대에 오른 Helene Mayer 가 국기가 올라가는 장면에서 오른팔을 펴서 어깨위로 치켜드는 특유의 나치식 경례를 하는 장면에서 시선이 멈춘다. 정말로 존경하는 마음에서 ‘Heil’ 을 외쳤는지 의심이 든다. 마치 슬픈 표정아래 올리브나무 묘목으로 가슴에 달린 일장기를 가린 고 손기정 옹의 사진이 오버랩 되는 듯 하다. 독일정부는 1972년 뮌헨에서 다시 올림픽을 개최하면서, 1968년 Helene Mayer 를 기리는 우표를 발행했다. 자국민이었지만, 유태인이라는 이유로 박해했고, 그래서 본국을 떠나야만 했던 선수에 대한 사과의 표시라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1968년 헬렌 마이어 기념 독일 발행 우표, 출처: http://en.wikipedia.org

 

 

많은 사람들이 박해에서 살아 남아, 훌륭한 족적을 남기면서 그 과정에서 인류애를 잃지 않았던 사람들을 생생하게 증언해주었고, 스포츠분야에서도 이러한 인물열전을 통해 스포츠가 정치에 의해 오염되었던 시기에서도 스포츠맨십을 잃지 않은 진정한 영웅들이 있다. 전쟁, 1936년의 독일, 1992년의 보스니아의 수도 사라예보(1984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을 것이다.

 

 

 

 

ⓒ 스포츠둥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