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채관석 (공군사관학교, 대한럭비협회 이사)

 

         국내에서 최초로 대한럭비협회 산하 대학 여자 럭비 팀이 창단된다. 수원여자대학교는 스포츠 레저학과 3명이 럭비 국가대표로 선발됨에 따라 내년 3월에 팀을 정식으로 창단할 예정이라고 한다. 현재 우리나라 여자 럭비는 고교, 대학, 실업에 단 한 개의 팀이 없다. 단지 대한럭비협회에서 자체적으로 여자 국가대표 팀을 구성하여 2014년 인천 아시안 게임, 2016년 브라질 리오데자네이루 올림픽에 대비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가대표 선수 양성이 어려운 시기에 수원여자대학의 럭비 팀 창단 소식은 반가운 사실이다.

 

  럭비는 15인제와 7인제로 경기한다. 15인제 럭비경기는 1924년 파리 올림픽에서도 개최되었던 전통적인 종목인 반면, 7인제는 1976년 홍콩 세븐즈 대회를 시초로 비교적 역사가 짧다. 그런데 15인제보다 훨씬 뒤늦게 시작한 7인제가 2016년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된 근본적인 이유가 무엇인가? 더군다나 전통적인 남성스포츠라고 여겨 지는 럭비에서 7인제 여자 럭비가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된 이유가 무엇인가?  

 


 

 

 첫째 이유는 7인제 럭비가 기존의 15인제 럭비의 축소판이기 때문이다. 득점방법, 경기방식 등 모든 경기 규칙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단지 한 팀의 선수가 7명이며 시합시간이 14분이다. 그러나 7인제는 빠르고 순간적인 스피드와 민첩성, 과감한 풋워크(footwork)를 통해 일순간에 상대진영의 게인 라인(gain line)을 돌파하여 득점을 올리고 단시간에 승부를 결정지음으로써 15인제 못지 않는 재미를 주고 있다. 

 

 둘째, 7인제 럭비가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된 가장 중요한 이유는 14분간의 짧은 시합시간으로 2-3일내에 모든 경기를 끝낼 수 있기 때문이다. 7인제는 1시간 동안에 4게임이 열리기 때문에 오전에 예선전이 이루어지고, 오후에는 준결승전이 가능하다. 하루 동안 출전하는 모든 팀이 한 장소에서 모여, 한 경기가 끝나자 마자 다음 경기가 즉시 시작되기 때문에 다양한 팀의 경기를 한 번에 관전할 수 있다. 이처럼 14분간의 짧은 경기시간과 승부 결정은 관중들에게 지루함을 주지 않고 더 몰입하여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매력을 갖게 한다. 100m × 70m의 크기의 경기장은 14명의 선수가 경합하는 가운데 넓은 공간에서의 스피드와 무한 질주를 보여 줌으로써 경기의 재미를 더해 준다.


  셋째, 세계 럭비의 평등과 여자 럭비의 활성화를 위한 iRB(국제럭비위원회)의 노력의 결과이다. 예전의 럭비는 주로 영연방 국가 중심의 스포츠이자 여자들에게는 제한적인 거친 스포츠로 인식되어 왔다. 힘과 체격을 바탕으로 한 서구인 중심의 스포츠였다. 1987년 럭비 월드컵 탄생과 함께 Rugby Sport for All을 지향하는 iRB는 아시아, 아프리카 등을 포함한 전 세계에 대한 럭비의 보급과 여자 럭비 발전을 위한 대안으로서 7인제 럭비의 발전 전략을 도입하게 되었다. 7인제는 여자들에게 적합한 스포츠로 인식되었고 많은 여자선수들이 럭비를 시작하게 되는 기초가 되었다. 또한 여자 럭비선수의 증가와 함께 여자선수들의 경기력과 체력을 가이드하고 대회 운영 등을 지원하는 여자 럭비 조직이 탄생되었다. 이들은 HSBC 홍콩 국제 7인제 대회, 7인제 월드시리즈 등 국제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써 여자 럭비가 올림픽 종목에 채택되는 기틀을 제공해 주었다. 7인제 여자 럭비는 올림픽 평등 뿐 만이 아니라 럭비에서의 남녀 평등의 이상을 실현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여자 럭비는 아시아 최하위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7인제 경기의 올림픽 채택을 계기로 많은 변화가 이루어 지고 있다. 내년 인천 아시안 게임을 대비하여 강도 높은 훈련을 하고 있다. 그러나 선수 양성이 시급한 실정이다. 여자 럭비에 대한 인식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기는 하지만, 우리나라 여자 핸드볼과 하키 등에서 보여주는 투지력과 체력을 고려하여 볼 때, 여자 럭비의 발전 가능성은 무한하다. 단지 이들을 뒷받침할 수 있는 팀과 지원이 필요할 뿐이다. 우리나라도 여자 팀이 창설되고 다양한 7인제 대회개최가 이루어짐으로써 가까운 시일 내에 아시아 강국으로 떠오르기를 발전을 기대한다. 이를 위하여 현재 진행 중인 수원여자대학의 럭비 팀 창설을 기원하며, 아울러 우리나라 럭비 발전을 위한 정책적 지원도 기대해 본다.

 

 

 

 

ⓒ 스포츠둥지

 

 

 


 

Comment +0

 

 

 

글/ 채관석 (공군사관학교, 대한럭비협회 이사)


        럭비는 2016년 브라질 리오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부터 7인제 경기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어 시행된다. 런던 올림픽 이후 영국, 프랑스 등에서는 벌써부터 럭비의 올림픽 참가에 대해 흥분과 기대를 갖고 기다리고 있는 분위기이다. 특히 프랑스는 지난 2011년 뉴질랜드에서 개최된 럭비 월드컵 대회에서 준우승 이후, 럭비와 같은 스포츠를 통한 사회통합과 발전에 고무되고 있다. 이 바탕에는 근대 올림픽의 창시자이며 럭비선수와 심판으로 활약하였던 프랑스 쿠베르탱 남작의 스포츠 정신이 실려져 있다.

 

 

쿠베르탱은 1870년 보불(프랑스와 독일) 전쟁이후 패배한 프랑스 국민의 떨어진 사기를 진작하고 자국민의 체력과 건강 증진을 위하여 영국으로 건너가 영국의 여러 스포츠를 경험하게 되었다. 당시 영국의 스포츠 중 럭비는 럭비스쿨 등 학교교육 현장에서 청소년 교육을 위한 체육교육과정 종목으로 육성되었고, 일상생활의 생활체육 종목으로 발전되고 있었다.  쿠베르탱은 영국 럭비를 보면서 양 팀 선수가 공을 쟁취하기 위하여 몸과 몸이 부딪혀 힘을 겨루는 몰(maul), 럭(ruck), 스크러미지(scrummage), 태클(tackle) 등에서 나오는 강인한 체력과 협동을 발견하였다. 또한 무질서한 신체 싸움이 될 수 있는 상황에서 규칙준수를 통해 정정당당한 목표를 달성하고 사회체제의 지배가치를 학습하는 스포츠 태도를 함양함으로써 스포츠의 사회교육적 가치를 발견하였을 뿐만 아니라 공을 떨어트리지 않고 상대 진영까지 운반해서 트라이(try)하여 점수를 올리는 스포츠의 놀이 게임적 요소를 발견하여 이 운동이 프랑스 청소년들의 체력증진과 신체활동 욕구 해소, 인성교육 함양에 적합하다고 간주하게 되었고 영국 럭비를 자국에 도입하기에 이르렀다.

 

쿠베르탱은 럭비를 “개인주의로 만연된 팀 사회를 훈련과 규율을 통하여 하나로 만들고, 각 선수들의 다양한 생각과 기대, 방향을 주장선수의 합리적 결정에 의해 하나로 나아가게 한다. 럭비경기는 심판의 호각소리 조차도 선수들의 규칙위반, 심판에게 보이지 않았던 행동, 선수의 성격이나 인내심을 평가하기 위한 방향으로 전개되는 스포츠이다. 양 팀 선수가 서로 볼을 확보하기 위한 쟁취 과정에서 발생되는 격하고 숨가쁜 신체적 경합을 규칙과 합의로 통제되는 작은 사회적 통합을 보인다. 이런 점에서 럭비는 진짜로 현실 생활을 반영하는 것이며 실제 세계를 경험하는 학습 장에서의 가장 현실적인 교육적인 도구이다.”라고 역설하였다. 

 

  쿠베르탱의 이러한 노력은 럭비를 통한 프랑스 국가경쟁력 재건으로 이어졌고, 럭비는 1900년부터 1924년까지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되었다.(1904년은 제외). 그러나 에너지 소모가 많고, 지나치게 격렬하다는 인식과 함께 럭비경기는 짧은 올림픽 대회 기간에 모두 이루어지지 못해 도중에 중단되었다. 하지만 전후반 각각 10분만 소요되는 7인제 경기의 시간 절약과 과격한 태클금지, 위험한 동작에 대한 철저한 제어 등 경기규칙의 개선은 럭비를 올림픽에 재진입시키는 계기가 되었고 많은 사람들은 스피디하며 파워풀한 럭비경기 특성을 올림픽이라는 국가대항전속에서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맞게 되었다.  

 

 우리나라 럭비는 서양 선수에 비교하여 작은 체구임에도 불구하고 스피드가 빠르고, 민첩한 개인기로 인하여 외국선수가 포함된 아시아 강자인 일본을 물리치고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는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한다. 1998년 방콕 아시안 게임과 2002년 부산 아시안 게임에서 일본을 물리치고 7인제와 15인제 모두 금메달을 획득한 우리나라 럭비는 한국인 특유의 근성과 투지력으로 인하여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2016년 한국 럭비의 올림픽 참가를 통한 엘리트 스포츠에서의 성공도 기대할 수 있지만, 럭비가 청소년의 전인교육에 필요한 종목으로서 자리잡을 수 있는 시대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럭비 팀에서 요구되는 체력, 협동, 상호 존중의 정신이 민주 시민의식과 국가 원동력이라고 주장한 쿠베르탱의 럭비 정신이 우리나라의 학교체육 현장에도 적용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참고자료
www. irb.com
www. rugbyfootballhistory.com/olypics.htm 

 

 

ⓒ 스포츠둥지

 

 

 


Comment +5

  • Favicon of http://mdphd.kr BlogIcon OJ 2012.11.12 13:49 신고

    럭비 참 재미있죠. 실제로 직접 보는 것보다 중계할 때가 더 박진감 넘치는 것 같습니다.

    올림픽에서 우리나라가 메달을 따기에는 서구 녀석들이 너무 잘하는 것 같습니다. 응원을 하겠지만서도 ^^ 랜덤으로 들어왔는데 재미있게 잘 읽다 갑니다.

  • 쿠베르탱의 이러한 노력은 럭비를 통한 프랑스 국가경쟁력 재건으로 이어졌고

  • 구루미55 2016.08.13 23:38 신고

    좋은 글입니다. 희생과 협동의 럭비정신이 존중되는 대한민국이 되길 기대합니다.

                                                                                                  글/서혜미(성결대학교 한국학부)

스포츠를 한 편의 드라마라 많이들 표현한다. 오직 인간의 신체와 정신의 능력으로 극과 같은 드라마 같은 사건이나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것. 그 순간 다른 사회적 가치가 아닌 오직 인간의 능력으로만 가치척도가 정해지는 것. 스포츠. 그렇기에 우리는 그 자체가 드라마틱한 스포츠를 극이라는 장르로 옮겨 좋아한다. 한순간의 장면 뒤에 숨어 있는 이야기를 알고 싶어 하는 사람의 심리. 극에서는 그 숨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역으로 그 숨은 이야기 속의 실제 인물들을 찾아가며 극과 실제는 어떤 점에서 다르고 비슷한지 보고자 한다. 실제와 현실 속에 균형을 잡으며 가장 극적인 스포츠를 만드는 사람들. 선수와 스승이라는 이름의 그들의 숨은 땀방울을 재조명 하고 싶어서이다.  

오늘은 그 두 번째 시간 미식축구영화 블라인드 사이드의 실제 주인공 마이클 오어와 SJ의 이야기이다.
블라인드 사이드는?

미식축구 스타 마이클 오어의 실화를 다룬 영화이다.몸무게 155kg 18세 흑인 마이클 오어는 아버지가 살해당하고, 약물중독인 엄마와 헤어져 현재는 잘 곳도 없는 불량 청소년이다. 어느 추운 날 반팔 티셔츠를 입고 걸어가는 마이클의 모습을 본 부유한 백인 부부 레이 앤과 숀은, 그를 집으로 데려온다. 이 일이 계기가 되어, 레이 앤의 가족은 마이클을 정식 입양한다.

가족의 사랑에 힘입어 운동과 학업 모두에 최선을 다한 마이클은 메이저 대학 미식축구팀에 리크루트 되어 2009년, 프로미식축구 리그 NFL에서 1차 드래프트에서 지명. 볼티모어 레이븐스 팀에서 뛰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영화는 영화로 만들어지기 전 소설로 먼저 대중 앞에 나섰다. 마이클 루이스의 2006년 작 베스트셀러 <블라인드 사이드: 게임의 진화(The Blind Side: Evolution of a Game)>라닌 소설이 그것이다. 이를대형스크린으로 그려낸 스포츠 영화가 블라인드 사이드이다.

북미 개봉에선 첫 주 3,110개 극장으로부터 주말 3일동안 3,412만불의 수입을 벌어들이며, 함께 개봉한 <뉴 문>에 이어 주말 박스오피스 2위에 랭크되었고, 둘째 주에는 오히려 첫 주보다 증가한 4천만불을 기록하며(근소한 차로 2위) 1억불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더니 3번째 주는 급기야 <뉴 문>을 밀어내고 1위에 올랐던 화제의 작품이다.

여주인공이었던 산드라 블록을 골든글로브상에 이어 아카데미상에서 상을 받게 한 그 영화이기도 하다.
 
<블라인드 사이드 영화소개 및 예고편>

 

<실제 주인공 마이클 오어>


극 중 이름과 같이 실제 주인공 마이클 오어는 영화 그대로 따뜻한 가족들의 힘으로 미시시피대학을 다니고 현재 볼티모어 레이븐스에서 뛰고 있다.

 
<2009-2010 시즌 마이클 오어가 속한 볼티모어 레이븐스>

 

   <그가 미식 축구 선수가 될 수 있게 한 나이 어린 스승SJ>


SJ는 마이클을 입양한 레이 앤 집의 막내이다.
주목받기를 좋아하고 말썽꾸러기이지만 인종차별을 받는 흑인 형을내 형이라 부르며 학교 친구들을 함께 무시해주기도 하고 마이클이 럭비선수가 되게 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운동감각을 인정받아 미식축구 선수가 되기로 하지만 마이클 오어는 잘 적응하지 못한다. 감독의 지시를 잘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 감독에 기대치에 미치지 못해 점점 밀려나는가 싶었지만 SJ의 적극적인 훈련으로 맞춤식 훈련을 시행해간다. 이런 노력덕분인지 마이클 오어는 팀 내에 차츰 적응하며 좋은 선수가 되어간다.

 .

<실제 그의 가족들 맨 왼쪽에 있는 소년이 SJ이다. 영화와 다른 점은 좀 많이 크다는 것 뿐?>



<너의 팀은 가족이야>

'블라인드 사이드'는 럭비 경기에서 터치라인에 가장 가까운 좁은 지역을 가르킨다 한다.
또한 쿼터백이 감지 못하는 사각지대, 즉 다가올 위험이 잘 안 보이는 쪽을 지칭한다. 팀 스포츠는 개개인이 잘 안 보인다. 하지만 그 하나가 없으면 전체가 무너진다.

가족도 그러하지 않은가? 개개인은 잘 안보인다. 그래서 답답하다.

하지만 가장 가까운 곳이며 좁은 이 바운더리가 없다면

혼자라는 그 외롭고 쓸쓸해 비틀거리게 된다. 위험해지는 것이다.

혼자가 아닌 팀. 가장 가까워서 잘 보이지 않는 블라인드 사이드. 너와 나의 팀은 가족이다.

ⓒ 스포츠둥지


Comment +1

  • 마리오백 2010.12.20 14:00 신고

    재미있는 사회적 상상력을 떠올려봅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생각할 기회를 주는 것은 백인과 흑인! 백인 우월 주의! 그리고 스포츠를 통한 아메리칸 드림!
    왜? 꼭 주인공은 성공을 위한 흑인이 되야하는가? 그리고 백인들은 왜 항상 흑인보다 우월한 위치에 있는가?

      

                                                                                                  글 / 김병성 (경희의대 교수)

운동선수도 일반인과 마찬가지로 감염증에 걸릴 수 있다. 어떤 경우에는 운동선수에게 감염증이 더 잘 걸릴 수 있는데 특히 집단으로 합숙함으로써 다른 사람과의 접촉으로 인해 감염이 잘 생길 수도 있다. 운동과 감염증과의 관련성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상기도감염

운동선수에게 감기가 더 잘 생길까? 많은 분들이 운동은 면역을 증가시킴으로써 감기에 덜 걸릴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심한 운동을 하고 나서 상기도감염, 즉 감기에 걸리는 경우가 많다. 운동과 상기도감염과의 관계는 J 곡선 형태를 보이므로 중등도의 운동을 하면 감기 위험이 줄지만 심한 운동을 하면 오히려 감기가 증가한다. 여러 연구자들이 역학적 연구한 결과를 보면 마라톤 참가자가 일반인에 비해 마라톤 시합 후 6배나 많이 감기에 걸렸다. 또 다른 연구에는 주당 27km 이상 달리는 사람이 주당 16km 이하 달리는 사람에 비해 감기가 2배 잘 생기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심한 운동 후에 감염이 잘 생기는 이유는 면역세포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과도한 운동 후에는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보온에 유의하고 감기 증세가 있다면 운동강도를 줄이거나 운동을 중단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콘텐츠출처: 오픈애즈(http://www.openas.com)
                                             사전 허가 없이 콘텐츠의 무단 사용을 금지합니다.



간염

간염은 바이러스가 원인이며 A형, B형, C형, E형 등이 있다. 선수와의 직접 접촉으로 감염될 가능성은 낮지만 집단으로 생활하면서 음식물이나 음료수를 함께 사용하면서 감염될 수 있는 간염으로 A형과 E형이 있다. 특히 집단으로 A형간염이 선수들에서 발생한 예가 있는데 1972년에 미식축구 대학생팀 90명이 오염된 물로 인해서 단체로 발병한 예가 있다. B형 및 C형간염은 운동 중에 상처를 통해 시합 중에 부딪치면서 발생할 수도 있다. 2000년에는 일본의 쓰모선수와 미식축구 선수가 시합 중에 B형간염 바이러스가 전파된 사례가 보고되기도 하였다. 물론 선수가 훈련이나 시합 중에 간염이 전파되는 예가 드물지만 가능성은 있으므로 운동선수들은 사전에 A형간염 및 B형간염 예방접종을 받도록 스포츠의학 전문가들이 권고하고 있다. A형간염은 6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하면 거의 영구면역을 얻을 수 있고, B형간염은 0, 1, 6개월 3회 접종으로 예방할 수 있다. 만약 선수가 간염에 걸렸다면 피로, 식욕부진, 황달 등의 증세가 올 수 있으며 운동을 쉬고 검사 결과에 따라 간기능이 회복될 때까지 집에서 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피부감염

피부감염은 일반인보다 선수에게 흔히 발생한다. 피부감염의 원인은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 등이 원인이다. 레슬링이나 럭비 선수는 다른 종목 선수에 비해 바이러스성 피부감염이 잘 생긴다. 훈련장에서 쓰는 역기, 매트, 중량 벤치나 공동으로 쓰는 샤워를 통해 피부바이러스 감염이 전파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단순포진 바이러스가 잘 감염되는데 스파링 상대자로부터 발생한 예가 있다. 특히 머리나 눈 주위의 접촉으로 인해 결막염이 생기기도 한다. 증상은 물집이 잡히면서 매우 아픈 것이 특징인데 접촉한 지 5~10일 후에 발생하며 수 일 후에 딱지가 앉으면서 서서히 가라앉아 2~3주 후면 낫는다. 입가에도 잘 생겨서 갈라지고 아픈 증상이 생기는데 겨울 스포츠 선수에 잘 생길 수 있다. 치료는 대증요법으로 하며 아시클로버와 같은 연고제로 치료할 수 있다. 이런 피부감염이 있는 선수는 접촉성 운동을 할 경우에는 시합에 나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 참고문헌
Brukner P, Khan K. Clinical Sports Medicine. Rev. 3rd ed., New York: McGraw-Hill, 2009:863.
McLatchie GR. Ch 10. Infections in sport. In: Essentials of sports medicine. London: Churchill Livingstone, 1993:112-27.
Shephard RJ, Shek PN. Exercise, immunity, and susceptibility to infection. The Physician & Sportsmed 1999;27(6):47-71.

ⓒ 스포츠둥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