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성호 (한양대학교 영문학 명예교수)   

 

           김연아가 독일에서 열린 2012 NRW 트로피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우승했다. 김연아는 12월 8일 <흡혈귀의 키스 Kiss of Vampire>를 배경음악으로 벌린 쇼트 프로그램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그 다음날인 9일 <뮤지컬 레미제라블 Les Miserables Musical>의 하이라이트에 맞춘 프리 스케이팅에서도 최고점수를 얻어 다시 정상에 오른 것이다. 

 

김연아  ⓒ대한체육회

*본 대회관련 사진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뮤지컬 레미제라블>은 프랑스 작가 위고 Victor Hugo의 소설 <레미제라블>에 근거를 두고 만든 뮤지컬이다. <레미제라블>은 그 파란만장한 삶을 산 주인공 ‘장발장 Jean Valjean’이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진 장편소설이다. 누구나 재미있게 읽어본 이야기다. 굶주린 여동생을 위해 빵 한 조각을 훔친 것이 화근이 되어 19년간을 복역하고 가석방되었지만 장발장은 노란 가출옥허가증을 늘 달고 다녀야만했다. 그는 한 주교의 후대를 받고도 은촛대 두개를 훔쳤다가 다시 체포된다. 그러나 그 촛대는 그가 훔친 것이 아니라 자신이 준 것이라는 주교의 변호에 크게 감명을 받고 장발장은 새 생활을 시작한다. 이렇게 이어지는 이 흥미진진한 스토리는 우리가 어렸을 때 밤새우며 읽던 소설이다.


 이 스토리에 곡을 붙여 우리나라에서도 공연되어 인기를 얻은 뮤지컬이 되었다. 이 뮤지컬은 20여 곡으로 이루어졌는데 이 곡 중에서 하이라이트 몇 곡을 골라 이번에 김연아의 프리 스케이팅 프로그램의 배경음악이 된 것이다.

 김연아는 먼저 프랑스 뚜루 감옥소의 죄수들이 절망 속에서 부르는 서곡 ‘노동의 노래 Work Song'를 들으며 스케이팅을 시작한다. 반투명 검정회색 옷을 입은 김연아는 거부의 자태인양 두 팔을 엑스 자 모양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다가 첫 스텝을 내디딘다. 얼음 판위를 미끄러지듯 나가다가 곧 고난도 트리플 러츠(triple lutz)와 트리플 토룹(triple toe loop)으로 이어지는 3-3콤비네이션 점프를 성공시킨다. 죄수들의 깊은 정망과 강렬한 분노의 심정에 자기를 이입시키려는 변신의 몸짓인지 모른다. 


  마들렌 Madeleine으로 개명한 장발장은 이제 부자가 되어 공장의 주인이 되고  당당한 시장이 된다. 그는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다. 그가 운영하는 공장의 여직원 중 한 사람이 운명의 여인 판틴Fantine이다. 판틴은 죽음을 앞두고 남몰래 하숙집에 맡겨 키워온 딸 코세트 Cosette를 그에게 부탁한다. 물론 그러겠다고 약속한다. 이런 중간 이야기는 여기서  생략 되었지만, 여기에 바로 이어지는 곡은 ‘내일 One Day More’이다. 프랑스 혁명을 향한 젊은 이상주의자들이 군인들과 대치하며 부르는 기대와 희망의 노래다. 김연아는 비교적 가벼운 스텝으로 이 장면을 처리한다. 


  이제 제2막의 장면이 열린다. 하숙집 딸 에포닌 Eponine은 짝사랑하던 마리우스Marius의 마음이 결국 자기보다는 판틴의 딸 코세트에게로 갔음을 직감한다. 이제 그를 보낼 수밖에 없게 되었지만, 그러나 마리우스가 참여하는 혁명운동에 자기도 기꺼이 함께 참여하겠다는 결심을 보이는, 처절하지만 아름다운 솔로 서정곡 ‘나의 길 On My Own'을 얼음 판위에 김연아가 담는다. 김연아는 스케이트를 옆으로 끄는 날 소리가 갑작스럽게 멈추더니 이내 서정이 넘치는 음악에 따라 둥근 원을 그리다가 다시 높은 점프를 뛰고 이른바 싯 스핀 sit spin과 업라잇 스핀 upright spin을 한다. 이렇게 다시 변신을 하고 그리고 긴 활강을 한다. 스핀은 변신의 몸부림이다. 두 팔을 벌리고 한발을 위로 올린 채  미끄러지는 활강은 틀림없이 자유를 향한 멋진 몸짓이다. 이번에는 상대적으로 활강이 짧았지만 나는 이 미끄러지는 자유를 향한 갈망의 몸짓을 좋아한다. 하늘을 나는 아름다운 새의 모습니다.


 마지막 장면이다. 제1막이 끝날 무렵 혁명을 지지하는 젊은이들이 거리로 뛰쳐나오면서 부른 노래가 <군중이 부르는 노래가 들리는가 Do You Hear the People Sing>이었다. 군인들과 대치하는 바리케이트 앞에 모인 모든 사람들이 이 노래를 다시 부르기 시작한다. 혁명의 기운이 한껏 치솟는 노래다. 김연아는 이 노래를  들으며 도약을 상징하듯 한 발을 딛고 회전을 하다가 드디어 하늘을 향해 오른팔 뻗어 올리며 멋진 마무리를 짓는다.


 고뇌, 절망, 절규가 한쪽에서 흐르는 주제라면 이에 맞서며 흐르는 주제는 희망, 의지, 기대다. 두 주제는 어느 것이 부제인지 모르게 서로 엇비끼며 어름 위를 흘렀다. 이 두 주제를 말끔하게 처리한 김연아 선수의 유연하면서도 단호한 모습이 크게 돋보이는 멋진 한판이었다.

 

 

 

ⓒ 스포츠둥지

 

 

 

Comment +15

  • 2012.12.21 18:55

    비밀댓글입니다

  • 서윤현 2012.12.21 21:16 신고

    너무나 좋은 정보입니다. 덕분에 김연아선수의 로그램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습니다. 다만 수정 요하는 부분이 있다면 김연아 선수의 첫번째 점프가 트리플 룹(triple loop)이 아닌 트리플 러츠(triple lutz)와 트리플 토룹(triple toe loop)으로 이어지는 3-3콤비네이션 점프라는 점입니다. 룹은 김연아 선수가 이번 도르트문트 경기에서 더블악셀 이후 더블룹 두 개를 연달아 뛸 예정이었으나 모두 싱글 처리를 했던 그 점프입니다.

  • 2012.12.29 23:34

    비밀댓글입니다

  • 유동 2012.12.30 10:33 신고

    글잘보았습니다!!!
    다만 에포닌이 불렀던노래는 On My Own입니다 수정부탁드립니다

  • 혁신 2012.12.30 11:19 신고

    공감합니다 교수님 교수님의 설명과 연아선수의 피겨영상을 보니 가슴에 와닿읍니다 교수님 세계언론에선 연아선수를 토탈팩키지 라고하는데 그게맞는 얘기일까요? 전 천재라고 봅니다만

  • 혁신 2012.12.30 11:25 신고

    교수님 갑자기 생각나 글을 다시올립니다 연아선수의 지난 쇼트프로그램중에 지젤에 대한 평을 듣고싶습니다 연아선수의 표현력강한 프로그램중에 지젤이 가장좋읍니다 아이스발레리나를 보는 느낌이었는데 교수님의 평을듣고싶읍니다

    • 혁신님~감사합니다. ^^ 지젤과 관련하여 http://www.sportnest.kr/1587 글을 참고해주세요. 새해에도 스포츠둥지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fan 2012.12.30 20:05 신고

    2시간 반의 길고 긴 레미제라블을 4분이라는 짧은 시간에 담아낸 김연아선수의 연기를 이렇게 볼 수 있네요. 교수님의 멋진 해석 덕분에 김연아 선수의 레미제라블을 더 아름답게 감상할 수 있어 감사드립니다^^

  • good 2013.01.02 10:54 신고

    글잘읽었습니다. 좋은해석을 곁들이니 스케이팅 보기가 더 풍요로워지네요.

                                                                                        글/김민정(연세대학교 대학원 석사과정)

요즘 입시에 취직에 다들 난리도 아니다. 원서를 쓰고 이력서를 작성하고, 면접 혹은 시험을 위해 나만의 총정리 노트를 보며 참 열심히 외우고 기억해 낸다. 그렇다면 2010년 한국 스포츠에서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은 무엇이었을까? 이 글을 읽는 분들은 최근의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부터 저기 올해 초 벤쿠버 동계올림픽을 기억 할 것이다. 사실, 올해는 스포츠의 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스포츠 뉴스로, 스포츠 중계로 바쁜 한 해였다. 차근차근 되씹어 보도록 하자.


연아 킴! 007 빵!





빵! 마지막 김연아 선수의 손가락 총 한 방에 전 세계인의 가슴에 구멍이 뚫렸던 날이었다. 경기 후 김연아 선수의 울음에 전 세계인의 눈에는 눈물이 고이기도 했다. 김연아 선수를 한껏 표현하고 싶지만 그 당시 모든 언론은 이 세상 가장 아름다운 말들로 그녀를 표현했기 때문에 필자는 가만히 있어야겠다. 2010년 스포츠의 시작을 알린 그녀. 파아란 의상을 또 기억하며 그저 박수를 보낼 뿐이다. 그렇다면, 동계 올림픽에는 김연아 선수만 있었는가? 물론 이 질문에 “아사다 마오!” 라고 외치는 이도 분명 있겠지만, 스피드 스케이팅에 모태범, 이상화, 이승훈 선수, 쇼트트랙의 이정수, 성시백, 곽윤기, 이호석 등의 선수들 등도 있었다. 또 첫 올림픽 출전으로 19위의 기록을 낸 ‘무한 봅슬레이팀’도 있었다. 유난히 눈이 많이 오던 겨울날 우리 가슴을 따뜻하게 해준 그들, 올해가 ‘스포츠의 해’ 임을 확실히 가르쳐 준 그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지성 팍! 캡틴 팍!

 

 
우리나라를 붉게 물들이는 데는 축구만한 종목도 없을 것이다. 우리에게 월드컵은 2월 29일처럼 4년마다 찾아오는 선물이다. 올해도 그 선물에 대한민국은 선수들의 움직임 하나하나에 울고 웃고를 수없이 반복했다. 길거리, 극장, 식당에서 대~한민국을 외치며, 월드컵 증후군을 발생시키기도 했다. 그 중심에는 노오란 띠를 두른 우리의 든든한 주장. 박지성 선수가 있었다. 여기저기를 뛰어다니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렸고, 우리는 그를 우리의 남자친구, 여자친구 보다 더 믿었다. 우린 동시에 포스트 박지성의 자리도 걱정했다. 하지만 우리는 기성용, 이청용 등의 선수들을 보며 걱정을 덜 수 있었다. 월드컵이 끝나는 날이면 참으로 아쉽지만 올해도 그들이 보여준 붉은 기운에 미소 지으며 4년 뒤의 응원전을 기약해야만 했다.


소연 지! 민지 여!

 



올해 스포츠 이벤트를 지켜보며 필자는 ‘FIFA가 주관하는 대회 사상 첫 우승’을 일궈 낸 U-17월드컵, U-20 월드컵의 4강 진출이란 성적을 낸 우리나라 여자 축구에 형광펜을 치지 않을 수 없다. 이와 관련하여 두 번의 기사도 다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이러한 결과는 우리나라 스포츠의 저력을 보여주는 게 아닐 수 없다. 어느 종목이건 1팀, 2팀으로 시작하여 세계 정상을 맛보게 하는 것이 우리나라이다. 태능선수촌, 그리고 앞으로 지어질 진천 선수촌 등의 국가대표 훈련을 돕는 선수촌 시스템, 각 협회들의 선수관리와 경기 진행을 위한 노력, 감독, 코치들의 열정 등이 합해져 꿈을 이루게 된다. 물론 필자도 우리나라 스포츠의 부족한 점도 잘 알고 있지만, 이번에 어린 여자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을 보며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 필드에서 계속 될 그녀들의 승리와 앞으로 우리나라 여성 스포츠의 활약을 기대하며 파이팅!


태환 팍! 수영왕 태환!

 

 

어릴 적 필자를 TV에 빠지게 다이빙 하게 할 뻔한 ‘피구왕 통키’를 연상케 하는 빠알간 머리, 그리고 커다란 헤드셋, 광저우에서 박태환 선수의 부활은 우리의 2010년을 멋지게 장식해 주었다. 힘겨웠던 도핑테스트도, 중국의 시끄럽고 촌스런 ‘짜요 응원’도 그의 질주를 막지 못했다. 박태환 선수는 광저우 아시안 게임에서 대회 3관왕을 차지하며, 더 이상 풋풋한 대학 새내기의 모습이 아니었다. 물론 광저우에는 박태환 선수만 있던 것은 아니었다. 우리나라의 메달밭 양궁, 태권도를 앞세워 다양한 종목에서 76개의 금을 캐내왔다. 종합 성적 2위, 이번 대회 화려했던 개회식 장면만큼 입을 다물수 없는 성적이다. 2010년을 멋지게 장식해준 그들 덕에 국민들은 또 한 번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

이 굵직한 대회들을 제외하고도, 우리나라 프로야구나 프로축구 등의 열기도 대단했던 한 해였다. 최대관중수를 기록했고, 갖가지 이벤트로 국민들을 ‘스포츠 도가니’로 몰아넣기도 했다. 스포츠인 으로써 잊지 못할 2010년. 매년 스포츠의 열기로 더욱 더 뜨거워지는 대한민국이 되길 바랄 뿐이다. 

ⓒ 스포츠둥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