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신승환 (해군사관학교 전임강사)

 

      우리는 체육학에서 배운 내용을 현실에서 효과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늘 고민하고 탐구한다. 그럼에도 실험연구가 아닌 다수를 대상으로 적용하다 보면 언제 얼마나 훈련시키는 것이 적정한지 고민하게 되고, 설령 프로그램을 과학적으로 설계하더라도 참여자의 참여도 등 여러 원인으로 적용에 한계를 느끼게 된다. 그러다보면 자연스럽게 과학적 원리는 전문가들이 선수들에게만 적용할 수 있는 것처럼 생각하고 포기하기 쉽다.

 

 본 고는 강군 양성이라는 부담을 가지고 있는 군의 기초군사훈련을 적정한 훈련시기의 배치와 훈련시간이라는 측면에서 분석한 흥미로운 결과를 제시하고자 한다. 이는 연구설계의 기초자료 뿐 아니라 일반 보건소나 상업 프로그램 작성에도 참고가 될 것이라고 생각된다. 지금까지의 연구들은 일정기간 특정한 훈련방법에 따른 효과를 입증하는데 중점을 두었을 뿐, 훈련시기의 배치나 시간의 적정성을 연구한 사례는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참여자의 훈련 전 체력은 유사하였고, 모든 프로그램은 훈련주차별, 일과별, 체력수준별로 다음과 같이 동일하게 구성하였다. 훈련주차별로 점진적으로 훈련강도를 높이고(40~90%HRmax), 일과별로는 아침일과시에는 몸풀기, 얼차려시에는 근지구력 육성, 체력단련시에는 강인한 체력육성을 목표로 하였다. 체력수준별로는 환자와 비만, 저체력자를 구분하여 그에 적합한 훈련강도와 방법을 적용하였다. 

 

 

 

 훈련시기는 총 4가지로 배치하였고, 훈련시간은 다음과 같이 요약된다.

구 분

훈련 배치시기

훈련시간

수영훈련 시기

체력결과

비 고

1그룹

1~4주까지 분할

190h

2

1

 

2그룹

1~3주까지 집중

190h

미시행

4

 

3그룹

2~4주까지 집중

160h

2

2

동일 프로그램에서

수영훈련시기만 조정

4그룹

2~4주까지 집중

160h

3

3

 * 1,3,4그룹은 1주차에 앉았다일어서기 등 파워존 적응에 중점, 2그룹은 초기부터 행군 등 훈련시행 

 

 

분석결과는 첫째, 1주차에 파워존 육성 등으로 신체를 적응시킨 후 2주차부터 본격적으로 훈련하는 것이 효과가 있었고, 둘째, 적정하게 훈련강도를 설정하더라도 초기부터 훈련량을 집중시키는 것은 좋은 결과를 얻기 힘들며, 셋째, 수영훈련은 인체의 부하를 최소화하여 체력을 향상시킬 수 있고, 넷째, 수영훈련 후 기타 신체훈련을 하는 것이 반대의 사례보다 환자 감소 등에 효과가 있었다.
 
 요약하면, 훈련강도를 적정하게 설정하더라도 1주차에는 신체가 훈련에 적응하고, 심신의 피로가 누적되는 2주에는 수영훈련 등으로 피로를 회복시킨 후, 훈련을 지속하는 것이 초기부터 강한 훈련을 집중하는 것보다 체력향상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강군 육성을 위한 훈련 뿐 아니라 단시간에 체력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을 때 고려될 수 있을 것이다. 

 

 

 

ⓒ 스포츠둥지

 

 

 

Comment +0

                                                                                  글 / 이병진(국민생활체육회 정보미디어부장)



인류사를 되돌아보면, 신체활동의 중요성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늘 강조되어 왔던 부분이다.
고대 원시시대의 신체활동은 자연환경과 투쟁하기 위한 생존의 수단이었기 때문에 차치하더라도,
고대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각 민족·국가들은 그 목적은 달랐지만 한결 같이 체육을 중요시했다.


고대 중국, 이집트, 페르시아 다양한 운동 성행

기원전 10C 중국의 주(周)나라에서는 아이들이 15세가 되면 계절에 따라 궁술․무용을 가르쳤고,
수명을 높이기 위해 신운동(伸運動)과 호흡운동을 결합한 의료체조를 만들어 보급했다.

일찍이 고대 이집트는 스포츠가 생활의 일부분이었다. 특히 수영은 최고의 스포츠 중 하나.
오버 핸드 스트록(over hand stroke)이 하나의 영법으로 이 시대에 나왔으며, 인공 호흡하는 모습이
그림으로 전해져 오고 있다. 귀족의 집에는 수영장이 있을 정도였다고 한다.

비록 군사적 목적이 강했지만, 페르시아는 강력한 군대를 만드는 수단으로 체력의 가치를 매우
중시했으며, 스파르타 역시 질주, 검술, 도약, 수영, 수렵, 레슬링, 권투, 구기, 승마, 투원반, 투창,
장거리 도보 행군 등 다양한 운동 종목이 성행했다. 스파르타 여성들은 건강한 어린이를 낳기 위한
방안으로 강한 운동과 구기, 무용이 권장되었는데, 그 신체의 아름다움은 아테네 여성들도 부러워할
정도였다고 한다.


 
고대 아테네, 체육을 통해 이상적인 인간상 구현

고대올림픽 발상지 아테네의 체육은 단순한 신체활동을 뛰어넘어 종합적 기능으로 발전했다.
즉 군사력 강화, 전인교육, 스포츠 심미성 등 다양한 목적을 갖고 있었다. 특히 이 시대에는
이미 체육을 통해 미(美)적이고 이상적인 인간상을 구현하고자 했다는 점이 새삼 놀랍다.

아테네인들은 체육활동이 즐거움, 건강, 자태의 아름다움을 주고, 사교성을 강화하는 등 완전한
인격체로 성장하는데 필수요소라고 인식했다. 그리고, 운동을 잘하는 사람은 명예를 얻고
인품 면에서도 높이 평가받았기 때문에 스스로 체육인으로 불리기를 원했다.

중세시대는 학문·예술적으로도 암흑기였지만 체육 역시 교회를 위해 싸운다는 목적에 한정되었기
때문에 일종의 암흑기였다고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사(騎士)들이 배우는 교육과정에는
체육활동이 빠질 수 없었다. 청년들은 체육활동을 통하여 전투능력을 배양했으며, 용기와 예의,
명예를 얻고, 사교술을 키우기 위해 스포츠 기술을 습득했다.

근세에 오면서 체육활동은 더욱 강화된다. 1811년 6월에 독일이 베를린 근교 하젠 하이데(Hasen heide)에
체조장을 건설한 것도, 그 이듬해에 체육공원을 만들어 트랙, 높이뛰기, 평행봉, 뜀틀을 만든 것도
체육의 순기능 때문이다.

스웨덴 체조의 창시자 링(Ling. P. H)도 체육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강한 체력과 용기를
심어주려 했다. 덴마크는 나흐테갈(F. Nachtegall)의 노력에 힘입어 유럽 최초로 체육을
학교 독립교과로 채택한 국가가 됐다. 이들의 노력을 단순히 국가주의적 발상으로 평가절하하기에는
시사하는 바가 너무 크다.

철학자·상가들도 체육활동의 중요성 언급

각 시대를 달리했지만 사상가들도 저마다 체육활동에 대해서는 일가견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소크라테스(Socrates)는 “시민은 누구나 체육활동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역설하고,
“육체의 미(美)와 힘(근력)은 단련 하면 얻어지는 것인데, 그것을 이루지 못하고 늙어간다는 것은
수치스런 일”이라고 했다.

플라톤(Platon)은 국가론 제3권에서, “운동과 음악은 다 같이 유아기 때부터 깊은 관심을 갖고
지도해야 하며, 그것이 전 생애를 통하여 연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리스토텔레스(Aristoteles)
역시, ‘행복론’에서 육체와 정신이 조화되어야만 ‘참인간’이라고 주장했는데, 4주덕
(지혜, 용기, 절제, 정의)의 하나인 ‘용기’의 덕(德)은 체육교육이었다.

의술활동을 전개한 히포크라테스(Hippocrates)는, 신체활동의 가치를 강조하면서 환자들이
병이나 허약으로부터 회복하는 수단으로 운동을 권했다.

중세와 근세에도 사상가들의 체육활동에 대한 인식은 맥을 같이한다. 몽테뉴(Michel Eyquem
de Montaigne)는, “인간의 신체적·지적·정신적 생활은 서로 밀접하게 관련되어 상호 의존하고
있으므로 어느 측면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고, 그들을 종합 결합해야 전인(全人)으로
성장한다고 했다.

베이컨(Francis Bacon)은 신체를 마음의 집으로 보고, “적당한 운동에 의하여 예방되지 않는
병은 없다”고 했으며, 로크(John Locke)는, “신체활동은 건전한 생활습관을 유지하게 하고
정신을 맑게 한다”며 “스파르타식 훈련이 아니라 레크리에이션을 가미시켜 신체 발달을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루소(Jean-Jacques Rousseau)는 사고력을 학습하기 위해서는 인체의 사지(四肢), 감각,
기관을 단련해야 한다고 보고, 교육자들에게 설파했다. “당신이 담당한 학생의 지식을 강화하려고
한다면 신체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운동을 강화하라”.

시대와 역사적 배경·환경은 다르지만, 생활체육은 인류의 영원한 관심사임에 분명하다. 건강,
활력, 즐거움, 아름다운 신체 가꾸기, 사교, 오락, 교육차원, 군사훈련 등 스포츠 활동을
적용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체육활동의 기본행위는 하나다.

‘신체를 움직여야 한다’는 것.
생각만 해서는 의미가 없다. 실천이 중요하다. 우리도 열심히 움직이자.

                                                                                                                           ⓒ 스포츠둥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