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임수원 (경북대학교 체육교육과 교수)


인간은 생존과 더 나은 삶을 위해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삶의 환경을 통제하고 예측하려고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그러나 인간 생명의 한계성이나 제한된 능력으로 인해 그러한 노력은 한계에 부딪칠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자신의 초월적인 생존적 상황을 극복하거나 그것에 순응하기 위한 구원방법을
찾게 되면서 나타난 것이 바로 종교이다.

그러면 종교는 인간의 삶에 어떠한 기능을 할까? 아마 두 가지로 대변할 수 있을 것이다. 그 하나는
인간의 죽음에 대한 불안을 해소시키는 구원제로서의 기능이고, 다른 하나는 사회구성원들을
결속시켜주는 사회통합 기능일 것이다. 전자는 인간의 삶에 희망을 불어 넣어주고, 후자는 종교가
주는 가치와 신념을 공유함으로써 하나의 공동체를 형성하게 한다.

두 가지 기능 중에서도 사회 구성원을 결속시키고 사회통합에 이바지 한다는 점은 스포츠가 지니는
사회통합 기능과 유사한 특성이 있다. 일찍이 종교의 사회적 기능에 주목하였던 프랑스의 사회학자
에밀 뒤르켕은 "종교란 한 사회를 단일한 도덕적 공동체로 결속시키는 성스러운 상징체계"라고
하였다. 말하자면 종교는 사람들로 하여금 사회질서에 순응하게 하고, 사회의 가치와 규범을 사회화
시키는 방식을 통해서 사회통합 기능을 수행한다고 했다. 스포츠 또한 사회통합 기능을 수행하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 스포츠 활동은 사회화의 한 형태로서 개인을 집단 속으로 집단을 문화의 형태
속으로 통합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익히 아는바와 같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축구에서 우리 국민
모두가 길거리 응원으로 하나가 되어 전 세계를 놀라게 했던 사례나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
때 우리선수들이 선전하는 모습을 TV를 통해 지켜보면서 국민들이 보여주었던 공동체적 연대감
형성은 스포츠가 사회통합적 기능을 수행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그러면 스포츠에서의 사회통합 메커니즘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뒤르켕의 종교분석에서
사용된 개념적 틀을 스포츠 상황에 적용시키면 유용하게 설명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그에
따르면 종교의 구성요소로서 집합표상(collective representation)과 집합의례(collective ritual),
집단의식(collective consciousness)을 들고 있다. 이들 구성요소들이 지니고 있는 의미와 특성은
스포츠 환경에서도 유사하게 드러나고 있다.

집합표상이란 그 집단을 대표하는 상징물로서 스포츠 환경에서는 선수들의 유니폼, 팀 로그,
응원가, 마스코트, 깃발, 응원도구와 같은 것들이 이에 속한다. 또 집합의례란 집단 행사의 절차 즉
과정을 의미한다. 이는 국민의례, 개회식, 폐회식, 선수들끼리의 인사, 치어리드의 응원전 등을
들 수 있다. 또한 집합의례를 진행하는 동안에 참여하는 성원 모두는 자기 자신의 개성을 잃어버리고
집단무의식의 상태에 들어간다. 이 상태에서 각 개인은 ‘나는 이 구단의 일원’ 이라는 집합의식 즉
집단정체성을 갖게 되는데 그 상태가 바로 집단의식이다. 시합에서 이겨서 헹가래 치는 것, 각종
세레머니 등은 집단의식의 한 방식이다. 이렇게 되면 그 팀의 선수들은 물론 경기장에서 응원하던
응원단 나아가서는 TV를 통해서 국제간의 경기를 관람하던 관람객들을 포함하는 모든 구성원들은
결속과 통합의 경지에 도달하게 되는 것이다.

한국과 일본의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 결승전이나 김연아와 일본의 아사다 마오 두 여자
피겨선수의 경기를 지켜보았던 우리 국민들은 동일화 의식과 연대의식으로 결속과 통합을
경험하였다. 

그러면 스포츠를 통한 사회통합은 종교에서의 결속과 통합 기능을 대신할 수 있을까? 오늘날
국 ․ 내외에서 종교간 혹은 종교 내에서의 갈등과 분쟁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한다면
종교가 진정한 사회통합 기능을 수행한다고 보기는 어렵다. 오히려 스포츠는 일시적이긴 하나 성,
사회경제적 지위, 신분, 출신성분, 교육정도 및 종교가 이질적인 개인들로 구성된 사회를 한 마음 한
뜻으로 결속시켜 사회적 연대의식을 창출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말하자면 종교가 수행했던
사회통합 기능을 스포츠가 더 명확하게 하고 있는 셈이다. 지난 1998년 IMF 위기상황에서 박세리,
박찬호 두 스포츠 영웅이 우리 국민들에게 보여주었던 불굴의 정신은 스포츠가 종교보다도
더 이상의 사회적 결속과 통합기능을 지녔음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 스포츠둥지

Comment +5

  • 종교의 사회통합??? 2010.04.20 14:49 신고

    무서운 말씀을 하시네. 하나의 종교로 통합된 사회가 얼마나 끔찍한지 몰라서 하는 말씀??

  • paul 2010.04.20 15:44 신고

    체육과 교수라서 그런말하는건 이해하면서도... 굉장히 편협한 가치관을 가지고 계신단 생각드네요. 스포츠나 종교를 사회통합의 목적으로 바라보는건 얇팍한 정치관을 가진 관리들이나 하는것이죠. 또한 스포츠가 종교보다 더 통합기능을 한다고 보시는것도 근시안적이구요. 교수님은 스포츠가 얼마나 지속성을 가지고 그 기능을 수행한다고 보시는지요? 순간 폭발력만 보고 착각하시는건 아닌지... 그냥 글 내리시지요.

  • 지나 가다 2010.04.21 05:23 신고

    이 글의 어떤점이 그렇게 편협하다고 생각하시는 지 전 잘 모르겠네요. 스포츠가 통합적인 기능을 갖고 있는 건 사실이고 우리가 그 부분에 대해 잘 몰랐거나 인식하지 못 하고 있었던 거 아닌가요? 종교가 만일 발명된 것에 불과하다면 오히려 스포츠의 원초적인 형태(놀이 등)가 더 지속적으로 그런 기능을 수행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봅니다. 물론 종교보다 조직적이지도 않고 체게적이지도 못 했겠지만. 댓글쓰는 분들 중에 편협이나 편견같은 단어들을 쓰면서 쿨한 척 하지만 사실은 글쓴이 보다 고민도 안 했으면서 버젓이 단견만을 드러내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지나가다 보고 댓글 올립니다. 글쓴 분을 모르지만 이런 식의 댓글에 오히려 더 반감이 생기네요.

  • 좋은 글에 공감합니다. 스포츠는 종교는 물론 정치까지도 초월합니다. 이념의 이데올로기로 인해 분단된 조국에 살고 있는 우리들만 해도 탁구나 축구를 통해서는 하나된 한반도를 경험했습니다. 종교가 평화를 추구하는 것은 사실이나 종교적 신념이란 본질이 매우 편협하여 타종교를 인정하지 않는 모습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중동분쟁의 원인인 이슬람과 유대교의 대립 역시 하나의 뿌리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보면 씁쓸한 부분입니다.

    이런 점에서 스포츠가 인류의 화합을 도모하는데 훌륭한 도구임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사실 정치적으로 스포츠를 이용하는 것이 모두 옳다고 할 순 없지만 그 기능을 생각한다면 적극활용하여 인류의 화합을 위해 쓰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무튼 좋은글 스크랩해갑니다.

  • 열혈여아 2010.04.26 09:38 신고

    맨윗분들 좀 확대해석하신듯.. 잠깐 잠깐이지만, 월드컵이나 올림픽을 보면서 저도 글쓴이처럼 생각한 적이 있었어요. 글쓴이는 스포츠가 종교를 대신한다기 보다, 그만큼의 영향력을 가진 도구로서의 매력도를 말한 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