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전체메뉴
메뉴닫기

프로야구 지원금 ‘기부금’대신 ‘광고비’로 인정해야 한다.


                                                                                       글 / 김대호 (안산도시공사 홍보과장)


2009시즌 한국 프로야구는 최고의 호황을 누렸다. 페넌트레이스 관중 592만5천285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관중수입에서 338억350만 원을 벌어 역시 신기록을 세웠다.
바야흐로 프로야구 시장이 탄탄대로에 접어든 느낌이다.

여기서 팬들의 궁금증이 하나 생긴다. 과연 프로야구 구단의 흑자는 가능한가 하는 점이다.
팬들은 야구장이 연일 관중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들어차도 구단에서 100억, 200억 ‘적자 타령’을
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엄살을 부리는 것인지, 아니면 정말 적자에 허덕이는 것인지 좀처럼
알 수 없다.



이에 대한 해답은 ‘세제’, 다시 말해 세무처리 방법에 있다. 결론부터 말해 우리 프로야구 구단은
분명 적자다. 연말 결산에서 수입보다 지출이 많기 때문이다. 손실 부분은 모기업의 지원금으로
충당한다. 하지만 이를 좀 더 깊이 들여다 보면 딱 잡아 ‘적자’라고 하기 곤란한 부분이 있다. 바로
모기업의 지원금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수입이 크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한국 프로야구는 1982년 출범 당시 수익활동의 제한과 협소한 스포츠 시장을 고려해 정부로부터
엄청난(?) 혜택을 받았다. 초창기 프로야구는 모기업의 지원금에 절대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정부에서는 모기업의 지원금을 ‘기부금’으로 처리해 주도록 했다. 세제 혜택을 주기
위한 방편이었다.

프로야구 구단은 1980년대 정부의 이러한 세제 혜택 덕분에 큰 어려움 없이 운영할 수 있었다.
수십억 원, 아니 수백억 원의 적자가 발생해도 모기업으로부터 지원금을 받아오면 그만이었다.
프로야구 만큼 홍보효과가 탁월한 수단이 없었던 당시, 국내 굴지의 대기업이었던 프로야구단의
모기업은 군 말 없이 목돈을 건네줬다.

하지만 프로야구가 산업으로 자리 잡고, 흑자경영의 가능성을 엿보이고 있는 요즘 들어 모기업의
지원금이 야구단의 발목을 잡고 있다. 현재 세법상 모기업에서 프로야구단에 지급하는 지원금은
다음 해로 이월할 수 없게 돼 있다. 이 때문에 설령 흑자가 나더라도 모기업의 지원금이 기부금으로
처리되는 이상 흑자부분이 구단의 자산이 될 수 없다.

2008년 롯데가 대표적인 경우로 프로야구단 최초로 17억 원 가량의 순수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지만 모기업 지원금의 이월불가로 구단은 흑자의 기쁨을 누리지 못했다. 이익분을 고스란히
모기업에 넘겨준 것이다. 당시 롯데 사정을 잘 아는 사람들 사이엔 ‘재주는 곰(롯데 자이언츠)이
부리고, 돈은 되놈(롯데그룹)이 번다’는 말이 나돌기도 했다. 이런 사정을 정확히 알지 못하던
롯데 선수들은 연봉 협상 시 야박한 구단에 입이 한 자씩 나왔지만 어쩔 수 없는 노릇이었다.       

모기업이 지원해 주는 기부금엔 광고비가 모두 포함된 금액이다. 따라서 선수들 유니폼과 헬멧에
부착한 모기업 광고가 정당한 가치를 평가받지 못하고 기부금 속에 숨어 버리는 것이다. 단지
이월금의 결손금 범위내에서 광고선전비를 인정하고 있다.

그렇다면 해결책은 무엇일까. 현재 세법상 지원금의 이월불가를 바꿀 수 없다. 따라서 실현 가능한
방법은 각 구단이 모기업에서 받는 기부금을 전액 광고선전비로 인정하는 것이다. 모기업에 손을
벌려 돈을 타오는 것(기부금)이 아니라 정당하게 광고비로 책정하는 것이다. 그러자면 우선
프로야구 선수들의 유니폼과 헬멧 광고의 가치를 따져봐야 한다. 1년에 6개월 동안 하루 4시간씩
방송(케이블TV)과 관중들에게 노출되는 효과가 얼마나 되는 지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조사를
해봐야 한다. 모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헬멧 광고만 해도 최소한 50억 원 가치는 있다”고 말한다.

그 동안 프로야구단 운영경비는 모기업의 홍보와 사회환원 차원으로 치부돼 왔다. 하지만 이제
프로야구는 연 관중 600만 명 시대를 맞는 명실상부한 국민스포츠로 자리 잡았다. 이참에 프로야구의
정당한 가치와 시장성을 따져볼 때가 됐다. 그래야 우리 구단도 세제의 불합리함을 불평하기
전에 흑자 기반의 가능성을 타진해 볼 수 있다.

ⓒ 스포츠둥지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