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 황당한 직무배정에 실망  

 

평창올림픽이 3달도 채 남지 않은 평창동계올림픽서 자원봉사자들의 직무 배정 때문에 잡음이 일고 있다.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는 2016년 말 서류접수를 받았으며 2017년 초부터 면접을 시작했다. 이후 3월달에 최종적으로 자원봉사자 합격 여부를 포함한 임시 직무까지 발표 후 두 차례의 교육이 있었다.

10월 말에 드디어 정식 직무와 장소 배치가 발표되었다. 하지만 자원봉사자 대부분의 정식 직무가 임시 직무와 전혀 일치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서류지원을 했을 때 본인이 자원한 희망 직무와도 전혀 맞지않았다. 심지어 자원봉사자들 대부분이 자신이 지원한 분야와 전혀 다른 교통정리 및 안내, 승하차 도우미 등 흔히 말하는 잡일을 해야하는 직무를 배정 받았다.

 

페이스북 익명 페이지인 서울대학교 대나무숲에서 한 글쓴이가 평창 올림픽이 아주 망해버렸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게시해 화제가 되었다.글쓴이는 평창 자원봉사를 위해 바쁜 대학생임에도 불구하고 어렵게 시간을 쪼개 가며 서류접수, 면접을 보고 원하는 직무로 자신이 최종 합격을 했다고 밝혔다.  자원봉사자로서 10시간의 교육까지 마쳤음에도 정식 직무 배정 발표에서 전혀 다른 직무에 배정되었다고 한다. 글쓴이는 교통정리 및 안내, 승하차 도우미 등 이런 부분에도 사람이 필요하다는 점은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자신이 지원한 직무로 최종합격하고 교육까지 받은 사람들에게 아무런 말도 없이 전혀 다른 직무에 배정해버리는 것은 너무 어이가 없다라고 말했다. 심지어 전문적인 통역 분야에 지원해 필기시험까지 치루고 최종 합격한 한 자원봉사자도 승하차 안내직종을 배정받았다고 밝혔다.

평창조직위원회가 자원봉사자들이 지원한 직무에 배정시켜줄 것처럼 면접과 테스트를 진행했으면서 전혀 다른 직무에 배정 한 점, 이 과정에서 아무런 사전 설명이나 동의나 양해를 구하는 말도 없이 일방적으로 직무를 수락하라는 안내만 한 점이 자원봉사자들의 분노를 사고 있는 가장 큰 이유이다. 자원봉사자들은 어떠한 보수도 받지 않고 심지어 교통비가 따로 지급되지도 않지만 평창동계올림픽이라는 국가 행사를 위해 자원을 하였지만 보수를 지급하고 고용하는 것보다 못한 대우를 받고 있다.

 

어떤 이벤트이던 원활한 소통은 필수적이다. 조직위원회와 자원봉사자들은 흔히 말하는 의 관계가 아니라 함께 일하는 팀이며 팀으로서의 시너지 효과로 성공적인 올림픽을 개최 해야한다. 하지만 지금은 자원봉사자에 대한 존중 자체가 상실되었다는 느낌 밖에 전해지지 않고 있다.

직무배정에 대한 자원봉사자들의 불만에 대해 평창 조직위원회는 전체자원봉사자의 수요가 2천명이상 줄어든 반면, 교통안내 자원봉사자 수요가 1,600명 가량 늘어나면서 직종간 인력 불균형이 크게 발생하여서 어쩔 수 없었다라는 답변 밖에 내놓지 않았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작년 1차 자원봉사자 합격 발표부터 1년여 동안 자원봉사자 직무를 제대로 배정할 시간이 있었다. 3년의 기회 만에 우리나라에서 개최하게 된 동계 올림픽인 만큼 제대로 된 준비가 절실했다. 또한 보수를 전혀 받지 않고 한달 여간의 기간을 추운 날씨에서 자발적으로 봉사를 희망한 자원봉사자들에게 통보도 없이 일방적으로 직무를 수락하라고 한 것도 예의에 어긋난 절차로 보여진다.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열리는 동계올림픽인 만큼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지금이라도 자원봉사자들과의 소통의 창을 열고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 조금 더 힘써야 할 필요가 있다.

 

 

Comment +3

  • 그도그럴것이 2018.01.04 07:47 신고

    세계 3대 이벤트의 하나인 국가적 행사에 참여하여, 나만의 특유자산(재능과 특기, 열정)을 기부한다는 봉사정신으로 나를 희생하고 헌신하겠다는 스스로의 다짐 없이,

    나를 과시한다거나 드러내고싶은 욕심으로 지원했다면 실망감이 클 수밬에 없을것입니다.

    저는 66세의 노인이지만 과거의 화려했던 스팩이나 캐리어에 연연하지 않고 조직위에서 배정하는대로 수락하였습니다.

    선발됬다는 것만으로도 큰 자부심과 자긍심을 갖기에 충분한것 아니겠어요?

  • 동감 2018.01.09 17:24 신고

    동감합니다.
    저도 원했던 직무와는 전혀 상관없는 교통안내에 배정 받았습니다.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함께 신청하면 가산점을 준다고 하여 패럴림픽도 함께 신청했는데
    전혀 상관없는 직무를 배정받게 되면 당연히 허탈할 수 밖에 없지요.

    제대로 된 사과나 피드백 없이
    자원봉사자들을 그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인력이라고만 생각하면 점점 더 이탈자들은 늘어날 것입니다.

  • 꼼지락 2018.01.13 00:25 신고

    지금 저희딸도 이 기사와 아주 같은 경우를 접하고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고3여름에 자원봉사 신청하면서 야심차게 올림픽개최의 일원이 되어보겠다고 신청하고 대학가서 처음 맞이하는 겨울방학을 반납하고 입소한 곳은 교통편도 어렵고 숙소에 인터넷도 되지않는곳.
    애초에 지원한 분야는 정보기술분야로 선발되었으나 교통쪽으로 주최측 임의로 배정을 해서 코레스코에서 횡계로 이동해서 근무하고 나머지 시간은 숙소에서 서울로 나오는 교통편도 없이 나머지 시간을 허비할수 밖에 없고 근무하는 사무실은 너무 춥다고 합니다. 대학교 회의에 참여 해야해서 서울 나왔다가 들어가는 길엔 교통편 연결도 되지않아 2ㅡ3번을 갈아타고 30ㅡ40분을 밖에서 떨다가 다음차로 갈아타곤 했다고 해요
    이럴 바에는 대학에서 더 배워서 다른나라에서라도 열리는 올림픽에 참여해 보는게 나은거 아니냐면서 본인이 너무 쓸모없는 잉여인력이 되어 버린거 같아 속상하다고 하면서 ㅡ어느곳 하나 이런 부분에 대해 상의할곳이 없어서 봉사하고도 보람을 찾을수 없을것 같다고 힘들어 해서
    다음 근무때 가서 입장을 잘 얘기해보고 결정하라고 밖에는 엄마로써 해 줄말이 없더군요.
    사전봉사라 아직 모든 체계가 안 잡힌건 이해하겠는데 이왕 봉사자로 쓸꺼면 일 하고나서 보람이라도 있도록 일을 주어야 하는거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