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정다현

 

 

 

<황여진(25)  출처 | 피세이코리아 상훈>

 

 

 

  뽀얀 피부, 일자 다리가 유행을 했던 몇 년 전과는 달리, 최근에는 구릿빛 피부와 건강미 넘치고 탄탄한 몸매의 여성상을 선호한다. 전 세계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소셜 미디어 중의 하나인 인스타그램에서 ‘#운동하는여자’ 해시테그가 넘쳐난다. 인스타그램을 하다보면 건강관리 하는 여성들이 크게 눈에 띈다. 필라테스, 요가, 마라톤에 이어 크로스핏, 서핑, 사이클, 철인삼종까지. 여성들이 일상에서 다양하게 운동을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여성들이 스포츠를 즐긴다는 또 다른 예로는 여성 스포츠용품, 의류 시장의 증가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레쉬가드 열풍에 이어 요가복, 헬스웨어와 같은 스포츠용품 시장이 소비자 증가와 요구에 따라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

 

  일상에서 스포츠를 즐기고, 인스타그램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피세이코리아 라이더 황여진(25)씨를 만나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황여진(25)  출처 | 피세이코리아 남용찬>

 

 


- 어떻게 처음 라이딩을 시작하게 되었나요?
  ▲ 저는 회사에서 디자인을 하고 있어요. 평생 운동과는 거리가 먼 평범한 사람이었는데, 3년 전 굉장히 우연한 계기로 로드바이크를 타게 되었어요. 그때 싸부(애칭)를 만나게 되었는데, 싸부를 통해 자전거에 입문하고 같이 여기저기 투어를 다니게 되었어요. 함께 다양한 사람들도 만나고 즐거웠어요. 저에겐 새로운 세상을 경험한 듯한 기분이었어요.

 

- 자전거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 높고 높은 산을 넘어요. 차로도 운전하기 힘든 거리를 자전거로 완주해요. 내 힘으로 돌리는 페달만으로 어디든 갈 수 있다는 게 엄청 짜릿하고 재미있어요. 그것도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말이에요. 그 기분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도 엄청 좋아요. 죽을 것 같이 힘들 때도 있는데, 힘들게 올라간 산에는 신나는 내리막길이 있어요.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수백 키로의 코스를 사람들과 함께 응원해 가면서 완주하고 난 뒤에 마시는 맥주는 정말 꿀맛이에요!

 

- 몇 년 씩 꾸준히 타게 하는 원동력이 뭘까요?
  ▲ 저는 라이딩을 하면서 자전거와 삶이 굉장히 비슷하다고 생각했어요. 오르막 뒤에 있는 내리막이 있는 것처럼, 힘든 일 뒤엔 항상 좋은 일이 생길 거라 믿고 있어요. 또 정말로 그렇기도 하구요. 자전거를 타고 난 뒤의 제 삶의 모습이 많이 바뀐 것 같아요. 정말 많은 걸 배우고 있어요. 이젠 힘든 일이 저에게 찾아온다 해도 쉽게 무너지지 않아요. 그리고 이겨낼 수 있어요. 얼마든지. 그렇게 자연스레 제 삶의 일부가 된 것 같아요.
 
- 자전거를 즐기는 자신만의 방법이 있을까요?
  ▲ 저는 선수들처럼 자전거를 잘 타진 못해요. 하지만 정말 재미있게 탈 자신 있어요. 힘들 땐 페달을 놓고 바람을 느껴요. 더 힘들면 내려서 쉬어가기도 하고, 신이 날 땐 내가 가진 힘을 모두 쏟아서 페달을 힘껏 돌려요. 저는 완전 펀 라이더에요.

 

- 함께 운동하고 있는 팀에게 하고 싶은 말은?
  ▲ 어쨌든 저에게 이런 세계를 열어준 저의 싸부에게 늘 무한 감사하고 있어요. 그리고 언제나 이렇게 재미있게 라이딩을 즐기고 맥주를 마실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앞으로도 쭉 안전하게 같이 달리는 게 저희의 목표에요. 우리가 할머니가 될 때까지! 자전거는 충분히 가능한 스포츠잖아요?

 

- 피세이코리아 자랑 좀 해주세요. 어떤 팀인가요?
  ▲ 피세이는 다른 브랜드와는 비교할 수 없는 독창적인 디자인을 갖고 있어요. 회화를 전공한 제가 보기에 피세이의 감각은 예술작품이라고 할 수 있어요. 기능도 좋고, 제가 어떤 포지션을 취해도 완벽한 퍼포먼스를 만들어 낼 수 있게 해줘요. 그래서 피세이는 완벽한 자전거 의류라고 생각해요. 정말 사랑할 수밖에 없는 브랜드에요. 그런 피세이와 모든 과정을 함께해서 너무 행복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