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신승환(해군사관학교 교수) 

                                 

최근 교육자료를 수집하다가 알게 된 잊혀진 체육인이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단순한 스포츠영웅이 아니라 국민들에게 독립에의 희망을 심어준 국민영웅인데, 독립운동의 대부분이 일본의 눈을 피해서 이뤄졌다는 특징이 있으나, 이 사람은 일본이 마련한 공식대회에서 국민들에게 독립의 열망을 불어넣었다는 차이점이 있다. 대중들이 그의 행적을 유행가로 만들어 불렀던 것을 보면, 손기정, 김일 만큼 유명했다고 사료되나, 우리에게 거의 알려져있지 않고 일본에도 자료가 없는데 바로 우리나라 사이클선수의 1세대라고 할 수 있는 엄복동이라는 인물이다.

 

엄복동은 1892년 서울 중구 오장동의 불우한 가정에서 태어나, 전국 방방곡곡을 돌며 일하다가 서울시내 일미상회라는 자전거 가게에 점원으로 취직하였다. 여기서 우연히 1913년 개최된 전조선자전차경기대회에 출전, 우승하였고 이후 주요대회를 석권하였다. 당시의 자전거 가격은 조선인 경찰 봉급의 4배에 달할만큼 고가였고, 국민 대부분이 먹고 살기가 어려웠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자전거를 탈 수 있었던 자전거 상회의 직원들이 선수로 활동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엄복동 또한 우연한 기회에 인생이 바뀐 것이다.



그런 그에게도 시련이 있었으니, 엄복동의 우승퍼레이드가 이어지자 자존심이 구겨진 일본인들의 야비한 방해가 있었던 것이다. 1920년 창경궁에서 열린 경성시민대운동회에서 ‘엄복동 폭행사건’이 일어났다. 엄복동이 몇 바퀴를 남겨두고 독보적으로 앞서자 일본인 심판이 일몰을 이유로 경기를 중단시켰고, 이에 분노한 엄복동이 본부석으로 달려가 우승기를 꺾어버리자, 한국인에 대해 우월감을 가지고 있었던 일본인 관중들이 분노한 나머지 경기장에 난입하여 엄복동을 구타하였던 것이다. 이때 엄복동은 안면을 포함한 전신에 큰 부상을 입었고, 은퇴할 수도 있는 큰 위기를 맞았지만 좌절하지 않았다. 엄복동은 3년이라는 긴 재활을 이겨내고 마침내 1923년 제 2회 전 조선자전차경기대회에 출전하였다. 여기서 엄복동은 독보적인 페이스로 일본선수들을 제치고 우승하여 건재함을 과시하였고, 중국 대련에서 열린 자전거대회에서도 우승하며 활동무대를 동아시아로 확장하였다. 그는 1932년 40세가 될 까지 주요 대회를 석권하면서 ‘동양 자전거 대왕’이라는 호칭을 얻게 된다.


엄복동의 시합이 있는 날이면 많은 군중들이 그의 시합을 구경하기 위해 경기장으로 운집하였고, 그의 우승 소문은 일파만파로 퍼져나갔다. 몇 번의 우승 이후 엄복동이 시합에 출전한다는 소문만 들려도 수많은 관중이 모여들 정도로 우리민족의 영웅이 되어있었다. 탁월한 실력으로 일본선수들과의 대결에서 엄복동이 압도적으로 승리할 때면 국민들은 희열감에 함성을 질렀고, 그가 일본의 방해로 질 때면 분노하기도 하였다. 1923년 5월 경성윤업 주최의 조선자전거경기대회에서 심판의 편파판정과 관중들의 치사한 행위로 인해 전조선자전거 대회에서 3위로 추락하자 대한제국 관중들은 분개하여 방석을 던지는 등 난동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었던 것이다. 즉, 그가 이길 때의 함성은 단순히 통쾌한 승리의 함성이 아닌 일제로부터의 독립에 대한 희망이 담긴 함성이었으며, 그의 자전거는 독립이라는 온 민족의 희망을 실은 자전거가 되었던 것이다.  


스포츠 영웅은 국가가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에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국민들은 영웅의 탄생에 환호하게 된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엄복동 또한 스포츠 영웅이 될 수 있었고, 국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로부터 국민들 사이에서는 ‘하늘에는 안창남, 땅에는 엄복동’ 이라는 말이 생겼고, 당시에 유행하던 안익태 작곡의 ‘이팔청춘’에 맞추어 두 사람의 이야기를 작사한 노래를 거리를 활보하면서 부르고 다녔다. 엄복동은 나라 잃은 대한제국 국민들을 하나로 묶어 독립의지를 드높인 독립투사이자, 진정한 국민영웅이었고, 그의 노래는 그의 승리로부터 독립에 대한 열망을 살려나갈 수 있었던 대한제국 국민들의 독립가(歌)로써 작용하였던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가 작은 땅과 적은 인구로도 OECD에서 인정하는 선진국으로 세계 어느 국가와도 견줄 수 있는 경쟁력을 가지게 된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어려운 시절마다 국민들에게 힘을 불어넣어준 엄복동, 손기정, 안창남, 최근의 박세리 등의 스포츠 영웅들이 기여한 바도 적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들 영웅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후손들의 기억에서 사라지고 있으며, 이들과 관련된 자료들도 사라지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수많은 스포츠 영웅들의 일생과 업적을 기릴 필요가 있겠다.


ⓒ스포츠둥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