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김학수 (한체대 스포츠언론정보연구소장)



스포츠는 언듯보면 속도를 경쟁하는 듯이 느껴진다. 육상 트랙종목의 경우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출발지점에서부터 도착지점에 누가 빨리 가느냐로 승부가 갈라진다. 비록 육상이 아니더라도 순간 스피드를 활용해 힘과 탄력을 발휘할 경우, 어떤 종목이든 유리할 수 있다. 속공이나 돌파후에 빠르게 이어지는 농구의 레이업슛, 네트 옆으로 낮은 토스에 이어 신속하게 이루어지는 배구의 속공, 순간 스피드를 이용해 화려한 공중묘기를 선보이는 체조와 피겨스케이팅 등. 스포츠 종목들은 속도의 경기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잔잔히 살펴보면 스포츠는 ‘빠름’ 보다는 ‘느림’쪽에서 참 묘미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전체적으로 빠른 동작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하나 하나의 몸 동작이 이어져 만들어진다. 스피드는 완벽한 신체동작이 전제가 됐을 때만이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겉과 속이 다른 스포츠가 갖고있는 역설이다.


히딩크 감독이 2002 한일월드컵 축구 대표팀을 이끌었을 때이다. 월드컵이 열리기 1년전 유럽 원정에 나선 한국팀은 체코팀에 5-0으로 대패했고, 한국에서 열린 컨페더레이션컵서 1998 프랑스 월드컵 우승팀인 프랑스에게 5-0으로 완패했다. 큰 점수차로 패배한 히딩크 감독에게 ‘오대영’이라는 닉네임이 따라붙었다. 한국팀의 패인을 전반적으로 분석한 히딩크 감독은 한국축구의 최대 강점인 특유의 스피드가 오히려 최대 문제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경기 초반 오버페이스를 할 정도로 죽어라고 뛰어다니는 한국 선수들은 경기가 거듭될수록 스피드가 뚝뚝 떨어져 스피드 안배를 철저하게 하는 유럽팀들에 맥없이 무너졌던 것이다. 일순간 빠른 축구를 한 것처럼 보였을 뿐, 경기 전체적으로는 오히려 ‘굼벵이 축구’를 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히딩크 감독은 “한국 선수들이 유럽 선수들에 비해 결코 빠른 축구를 하는게 아니다”며 “한국축구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필요할 때 스피드를 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히딩크 감독은 한국 축구의 문제점을 간파한 뒤 스피드 완급을 조절하는 훈련에 돌입했다. 공격수들은 무리하게 스피드를 앞세워 돌진하지 않도록 했으며 수비수도 볼만 쫓느랴 체력을 소모하지 않도록했다. 전체적으로 스피드와 체력안배를 조절할 수 있었던 한국축구팀은 월드컵 직전 유럽팀과 대등한 전력을 확보하는데 성공할 수 있었다. 

세계축구에서 특급공격수로 인정받고 있는 메시 등의 플레이를 자세히 보면 왼발, 오른발로 툭툭치며 느릿하고 정교한 발기술로 현란한 개인기를 발휘한다. 상대 수비수가 급하게 달려들다가 어느 순간 개인기에 말려들어 헛발질을 해대며 수비가 뻥 뚫리는 경우가 많다. 메시 같이 테크닉이 뛰어난 공격수들은 상대 수비수의 발동작을 보며 볼컨드롤을 엇박자로 구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속도전을 펼치는 마라톤도 엄밀히 보면 제 페이스를 얼마나 잘 지키느냐가 승부의 관건이다. 세계 최고의 기록을 갖고 있는 선수일지라도 초반부터 질주하는 경쟁자를 따라가다가는 오버페이스로 곤두박질치는 수가 많다. 따라서 느린 거북처럼 컨디션을 꾸준히 이어나가야 자기 기록을 낼 수 있고,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다. 


내년 2월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맞붙게될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의 라이벌 대결도 어떻게 보면 느림의 승부가 될 듯하다.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던 김연아는 예술적 표현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아사다의 도전을 뿌리칠 수 있었다. 한 발을 들고 나비처럼 활짝 몸을 펼치는 빙판 연기는 마치 슬로우 비디오를 보는 것 같았으며 공중에서 연속 도는 회전묘기는 탁월한 표현력으로 압권을 이루었다. 이에반해 아사다는 빠른 스피드와 트리플 악셀 연기를 펼쳤으나 예술적 표현력에서는 김연아보다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김연아와 아사다의 결정적인 차이는 고도의 기술을 얼마나 잘 표현하는가에서 갈렸다. 김연아는 세부 동작 하나 하나를 물흐르듯 자연스럽게 했던 반면, 아사다는 마치 벼락치기 공부를 한 수험생마냥 모든 동작을 마치 암기해서 하는듯한 부자연스러운 동작을 보였던 것이다. 





밴쿠버 올림픽 우승이후 한때 부상 등으로 인해 은퇴를 결심했던 김연아가 세계 선수권대회 우승에 이어 최근 골든 스핀 오브 자그레브에서 다시 정상을 차지하며 건재를 과시할 수 있었던 것은 그만이 갖고있는 느림의 내공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 싶다. 소치 올림픽서도 김연아가 빠른 스피드를 앞세운 아사다보다 속내를 드러내보이는 진짜 실력을 보여준다면 올림픽 2연패를 차지할 수 있다고 본다.


우생마사’(牛生馬死)란 사자성어가 있다. 홍수 때 말은 발버둥치며 물길을 거슬러 헤엄치다 힘이 빠져 죽지만 소는 물에 몸을 맡긴 채 둥둥 떠다니다가 살아남는다는 뜻이다. 일이 꼬이더라도 무리해서 억지로 풀지 않는다는 얘기이다. 무조건 앞만보고 빨리 달린다고 스포츠에서 성공하는 것이 아니다. 스피드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자연스럽고 정밀하게 구사하는  테크닉이라고 말할 수 있다. 



ⓒ스포츠둥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