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서천범(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

 

        지난해 봄에 수도권 일부 고급 골프장에서 시작된 캐디피 인상이 수도권 골프장은 물론, 강원권·충청권 골프장까지 확산되면서 골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골프장측은 캐디수급을 위해 캐디피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지만, 골퍼들의 불만을 달래고 골프장 이용객수를 늘리기 위해서는 캐디선택제 도입이 절실하다.

 

 

 

올해 8월 20일 기준으로 18홀 이상의 국내 골프장 328개소중 118개소인 36.0%가 팀당 캐디피를 12만원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원제 골프장은 227개소중 41.0%인 93개소가, 퍼블릭 골프장은 101개소중 24.8%인 25개소가 12만원을 받고 있다.

 

팀당 캐디피가 12만원인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이 60개소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강원권(16개소), 충청권(14개소) 순이다. 반면 제주권 회원제 골프장 24개소중 22개소가 팀당 캐디피를 10만원씩 받고 있어 전국에서 가장 싸지만 1년전보다는 4.6% 인상되었다. 골프대중화를 외치는 퍼블릭 골프장도 예외는 아니다. 팀당 캐디피가 12만원 받는 수도권 골프장이 9개소로 가장 많았고 강원권 8개소, 충청권 7개소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1년에는 파인리즈CC 1개소에 불과했지만 2012년 15개소, 올해 5월 49개소, 그리고 8월에는 118개소로 급증했다. 당초 우려대로 캐디피 인상이 주변 골프장으로 확산되고 있는데, 이런 추세가 지속된다면 내년 이맘때는 절반을 넘어설 것으로 우려된다.

 

그런데 캐디피를 인상하는 골프장의 안내문을 보면, 대부분의 골프장들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캐디수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캐디피를 언제부터 12만원으로 인상한다고 공지하고 있다. 지금까지 그린피 또는 캐디피를 올릴 때 한결같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해왔다. 그런데 그린피 또는 캐디피가 올라갔다고 서비스가 더 좋아졌다고 느끼는 골퍼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국내 골프장산업이 경기침체 등으로 하강기에 접어들고 있는데, 진정한 의미의 골프대중화 시대가 열리기 위해서는 골프장 이용료가 더 싸져야 한다. 동시에 캐디들도 고급골프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골프장들이 캐디선택제를 도입하는게 바람직하다. 캐디동반의무제는 골프초과시대에는 회전율을 높이는데 효과적이지만, 이용객수가 감소하는 골프장 공급과잉시대에는 효과가 미미하게 된다.

 

한편 사회적 약자인 싱글맘, 이혼여성, 경력단절 여성 등에게 일자리를 창출해주고 캐디수급을 원활하게 해주기 위해서 ‘일자리 창출형 사회적 협동조합’이 만들어지고 있다. 사회적 협동조합에서 사회적 약자에게 캐디교육을 시켜 골프장에 파견하게 되면, 골프장들은 캐디수급문제를 덜 수 있고 골퍼들도 현 수준보다 낮은 캐디피를 지불하면서 경제적 부담도 줄어들 수 있을 것이다. 먹여주고 재워주고 입혀주며 세금도 안내면서 대우받는 캐디의 연간 수입이 3,000만~4,000만원에 달한다는 사실을 사회적 약자들이 알게 되면 캐디지망 여성들은 크게 늘어날 것이다.

 

최근에는 캐디피는 12만원으로 인상하면서 골프장 이용객수가 줄어드니깐 그린피는 할인하는 아이러니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나중에 이용객수 통계를 집계해 보면 알겠지만 캐디피 12만원 인상 골프장의 이용객수가 그렇지 않는 골프장의 이용객수보다 더 많이 줄어들 것으로 생각된다. 캐디피를 12만원 인상한 골프장들은 이용객수 감소를 막고 골퍼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캐디선택제를 빨리 도입하는게 현명할 것이다.

 

 

 

 

ⓒ 스포츠둥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7

  • 허참나 2014.04.08 08:21 신고

    어이없다 당신이 캐디 직접배워보고 해보고 벌어보고 그딴소리 해라 잘 알지도 못하면서

  • 어이없는사람 2014.04.08 09:29 신고

    실제 골프캐디가 어떻게 느끼고 있는가에 대한 견해를 듣고 싶다. 이 글은 골프캐디와 골퍼의 사이를 벌리면서 골프장 소유자의 이익을 추구하고자 하는 다소 일방적인 견해로 보인다. 어느 한편에 있는 사람들의 이익을 대변하기보다는 골프와 관련된 사람들 전체의 이야기를 포괄적으로 담아야 하지 않을까?

    이글을 보다보면 '스포츠둥지' 역시 사회적으로 힘없는 사람보다는 힘있고 돈있는 사람들편을 드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구심도 생긴다. 이 글을 쓴 사람의 글을 몇 번 읽으면서 이러한 생각을 자주했다.

  • 셀프를 하기위해선 그 골프장 몇번정도 란딩해본걸로 가능할까요 4명이 캐디없이 앞팀 안전거리 확보해가며 뒷팀에 지장주지 않고 카트 운전해가며 타구사고 없이 잘할수 있을까요 사고 나면 골프장쪽으로 또 책임 전가하지 않을까요 그 골프장 몇십번 란딩해본 싱글골퍼정도나 가능하리라 생각합니다 비기너 골퍼가 있듯이 미숙한 캐디도 있습니다 서로반대입장에서 보면 똑같습니다 캐디는 정말 할일없이 골퍼들 주머니축내는 사람이 아닙니다

  • 저는 캐디는 아니지만!!
    이 글을 무심코 읽어보니~
    일방적인 기득권 편의 한마디로 노동력착취의 냄새가 물씬 남니다
    글을쓸때는 일방적인아닌 양쪽을 잘 이해하는 글이나 기사를 써야되지않나싶어요~
    쓰레기 글같습니다

  • 외국에서는 한국 캐디들 하는 일을 보고 혀를 내두른다고합니다. 외국 캐디들은 할수없는 일들을 해내니까요. 캐디 한명이 4명을 완벽히 캐어하고 골프장 흐름이며 볼이나 채 정리며 운전까지 잡다한 일까지 다 한명의 캐디 몫이니까요
    캐디는 전문서비스직입니다. 편향적인 글은 지양합니다.

  • BlogIcon 2015.09.08 04:00 신고

    캐디 절대쉽게돈버는거아닙니다.
    여름에는 날씨와싸우고 피부때문에고생하고
    손님 회사스트레스로잠못자고
    카트운전 스코어적기 볼네분꺼보기.
    채가따드리기 볼찾기 채네분꺼기억하기
    채네분꺼닦기. 경기진행원활하게하기
    옆홀로볼날아가면 볼이라외치기.
    타구사고방지.
    당신들 눈에는 돈만보이지???
    직접해보시오.

  • 지금 손님과 캐디와 회사.
    싸움부치는겁니까???
    캐디선택제?? 캐디들끼리싸움부치잔거
    맞죠? 그리고 소비촉진?을위해
    골프장을희생시킵니까?
    걍 지금하는대로놔두고.
    취업안되서 일안하는20대
    집구할돈없어서 시집장가못가는30대
    애있고가정형편어려운40대 가정이나
    신경써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