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임성철(원종고등학교 교사, 좋은체육수업나눔연구회 부회장)

 

      

 

나는 원종고에서 2011년과 2012년에 사격부 감독을 하면서 학생선수들이 공부와 운동을 병행하도록 하기위해서 다양한 시도를 하였다. 그중에 하나가 학생선수 학습도우미제도이다. 원종고 학생선수 학습도우미는 스포츠둥지의 지면을 통해서 한 번 소개한 적이 있다.

최근에 정규수업에 참여하는 학생선수들이 점차 늘고 있다. 그러나 정규수업 참여가 학생선수들의 학력신장으로 바로 연결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은 너무도 순진하고 단순한 생각일 것이다.

 

정규수업을 참여한다고 진정으로 공부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공부하는 학생선수를 만들기 위해서는 진정으로 학습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다. 나는 7년 동안 담임교사의 경험이 있다. 담임교사를 하면서 많은 시간을 학습에 관한 상담을 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학생선수들이 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학생선수들을 지도하고자 했다. 나는 학생선수들이 모의고사 진지하게 풀고 실제적으로 공부해서 학교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등의 정기시험에 임하도록 했다. 정기고사 후에 꼭 학생선수들의 성적표를 출력해서 학습에 대한 개별 면담시간을 갖도록 했다.”  (나의 박사논문 중에서)

 

 

 

  나는 원종고 사격부 감독을 하면서 사격부 학생선수들이 정규수업을 참여할 뿐만 아니라 실제로 학습을 하는 학생선수가 되길 원했다. 그렇게 만들기 위해서는 학생선수들을 모든 정규수업에 참여시키는 것 이상의 다른 무엇인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였다. 이러한 고민 끝에 생각한 것이 학생선수 학습도우미이다. 학생선수학습도우미는 공부하는 모양만 있는 학생선수가 아니라 실제로 공부하는 학생선수를 만드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이 제도를 시작하였다. 나는 학교의 사회봉사부장의 협조를 얻어서 학생선수 학습도우미 학생들에게 교내 봉사활동 시간을 부여할 수 있도록 하였다. 학급에서 학업성적이 우수하면서 학생선수들과 친한 학생들 중에서 학습도우미를 정하도록 하였다. 나는 학생선수 학습도우미 학생들에게 학생선수 학습도우미 봉사활동을 실시하는 취지와 목적을 설명했다. 학생선수 학습도우미 학생들은 활동한 시간에 따라서 교내 봉사시간을 부여받았다. 결국 2011년 초에 4명의 사격부 학생선수들을 위한 8명의 학생선수 학습도우미가 선정되었고 그들의 활동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이렇게 시작된 학생선수 학습도우미제는 사격부 감독과 코치가 바뀐 2013년 현재에도 계속 시행되고 있다.


다음의 내용은 학생선수들과 내가 나눈 대화로 나의 박사논문에 담겨있는 있는 내용이다.

 

나 : 너희들 수업시간에 진짜 공부하니?
학생선수들 : 네!
나 : 혹시, 운동해서 피곤하다고 잠자는 것 아니야?
영희 : 가끔 수업시간에 조는 일은 있기는 하지만 수업시간에 열심히 공부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현아 : 수행평가도 빼먹지 않으려고 얼마나 노력하는데요.
영희 : 이번 기말고사 성적이 많이 올랐어요. 열공했거든요.
나 : 확인해볼게. 학습 도우미들이 기말고사를 대비해서 도움을 주기는 했니?
현아 : 네! 모르는 수학문제도 풀어주면서 설명해주었고 대회참가로 못 들었던 수업내용을 설명해 주기도 했어요.
수현 : 학습 도우미 친구들이 많이 도와주었어요. 정말 고마웠어요.
현아 : 저도 그랬어요.

 

나는 전국의 많은 운동부 지도자들이 이 글을 읽고 학생선수 학습도우미제도에 대한 관심을 갖고서 한번 도전해보길 기대한다는 것이다. 작은 기대와 소망으로 시작했던 이 제도는 내가 예상했던 것보다 큰 결과를 보여주었다. 이러한 결과가 원종고에서 가능했다면 다른 학교에서도 얼마든지 가능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학교 운동부 지도자들이 이러한 제도를 추진할 의욕과 추진력이 있고 학생선수들이 공부를 하고자 하는 열의만 있다면 말이다.

 

 


  최근에 KBS기자가 ‘학생선수 학습도우미제’에 대해서 나에게 인터뷰를 요청했고 학교에 방문해서 ‘학생선수 학습도우미제’에 관해서 취재하였다. 취재된 내용은 KBS 9시 뉴스 ‘학교체육 새로운 시작’이라는 코너를 통해서 소개되었다. 2013학교현장에서 공부하는 운동부를 만들기 위한 노력에 대한 매스컴의 관심은 늘 반갑다. 나는 이러한 뉴스들이 자주 매스컴을 통해서 알려져야 공부하는 학교운동부 문화가 우리나라에서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 스포츠둥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