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전체메뉴
메뉴닫기

골프장 건설 반대운동을 보면서

 

글/ 서천범(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

 

 

               강원도의 일부 지역주민들이 골프장 건설을 반대하면서 사업을 추진중인 여러 골프장들이 사업을 중단한 상태이다. 과연 관광입도(觀光立道)를 내세우는 강원도에서 골프장 건설을 반대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의문이 든다.

 

전국에서 운영중인 골프장수는 지난해말 기준으로 469개소에 달하고 있는데, 공사중인 30여개소가 개장할 경우 연말에는 골프장 500개 시대가 열리게 된다. 이미 적정 골프장수로 추정되는 450개소를 넘어서면서 국내 골프장산업에 대한 우려의 시각이 적지 않다. 특히 골프인구가 집중되어 있는 수도권에 인접해 있는 강원도의 경우에는 경춘고속도로 개통에 따른 접근성 개선 등으로 골프장들이 우후죽순 늘어나고 있다.

 

 

 

강원도에는 52개 골프장이 운영되고 있고 공사중인 곳이 18개소이며, 골프장사업을 하기 위해 인허가를 추진중인 곳도 10개소에 달하고 있다. 하지만 공사중인 골프장중 7개소가 신규 회원권 분양이 거의 중단되고 자금이 부족해 착공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추진중인 10곳도 자금력이 부족해 완공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그런데 문제는 자금력이 있는 기업들의 골프장조차도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골프장사업을 포기했다는 점이다. 한 예로 서울의 중견기업이 강릉시 구정면 일대에 2008년부터 18홀 규모의 회원제 골프장 건설을 추진하자, 지역주민들은 2011년부터 강릉시청 앞에 비닐천막을 치고 반대운동을 벌여 왔다. 이 업체는 주민들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지난해 12월 6,000억~7,000억원을 들여 골프장 대신 호텔, 빌라, 판매시설, 아파트 단지 등으로 구성된 대체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그렇지만 지역주민들은 대체사업 계획이 골프장 건설을 위한 꼼수로 판단해 골프장 건설 중단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고 이 업체는 결국 600억원이 들어간 골프장사업을 포기하기에 이르렀다.

 

이 골프장을 포함해 공사중단 골프장의 대부분이 인허가시의 문제점을 지역주민들이 제기한 곳들이다. 골프장 인허가상에 문제가 있으면 지역주민들이 이를 적발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꼭 필요하지만, 골프장 건설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잘못되었다고 본다. 강원도는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제주도 다음으로 큰 지역인데, 관광산업의 핵심인 골프장 건설을 반대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또한 시민단체에서 강원도 골프장수를 총량규제하자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의미없는 얘기이다. 이미 회원제 골프장은 회원권 분양이 안돼서 만들 수 없고, 퍼블릭 골프장도 자금력이 부족해서 완공되는 곳이 별로 없다. 일부러 규제하지 않아도 골프장수는 시장경제원리에 따라 저절로 조절되는데, 굳이 총량으로 규제하는 것은 규제를 위한 규제에 불과하다.

 

한편 골프가 사치성 스포츠에서 일반대중 스포츠로 빠르게 전환되면서 골프장은 관광산업에서 중요한 인프라가 될 것이다. 골프장이 있으므로 콘도나 승마장 등이 조성되어 운영이 될 수 있고 외지의 관광객도 유입되면서 관광산업 활성화가 이루어진다. 그런데 관광산업을 육성해야 할 강원도민들이 골프장 건설을 반대한다는 것은 강원도의 주력산업인 관광산업을 포기하는 것과 같다. 반대를 위한 반대보다도 대안있는 반대가 현명하다고 본다.

 

 

 

 

ⓒ 스포츠둥지

 

 

 

댓글 1 개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