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전체메뉴
메뉴닫기

2013평창스페셜올림픽을 향한 싱가포르의 힘찬 발걸음

 

 

 

글 / 이철원

 

 

▲ 싱가포르 쇼트트랙 스페셜올림픽 어린이 및 관계자들과 함께

 

 

지난 20일, SCAPE에서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을 향한 싱가포르 스페셜올림픽 팀의 출정식이 열렸다. 필자는 스페셜올림픽 쇼트트랙 팀 자원봉사 코치로 초청돼 출정식을 함께하게 됐다.

 

이번 출정식에는 싱가포르 스페셜올림픽 회장을 맡고 있는 Dr. Teo를 비롯해 싱가포르 문화부 장관인 Mr. Lawrence와 주 싱가포르 오준 대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강원도 평창과 강릉일대에서 펼쳐지는 이번 대회는 아시아에서 세 번째, 한국에서는 최초로 열리는 대회이며 전 세계 120여 개국, 3,0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다. 싱가포르는 플로어 하키 15명, 쇼트트랙 5명의 선수를 비롯해 총 28명으로 구성된 선수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출정식을 통해 스페셜올림픽 회장 Dr. Teo는 “동계 스페셜올림픽은 아직까지 싱가포르에게 낯설긴 하지만 어린 선수들에게 큰 동기부여가 될 것이며, 쇼트트랙 종목에 최초로 참여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문화부 장관 Mr. Lawrence 역시 “쇼트트랙 선수들이 굉장히 열심히 훈련을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쇼트트랙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며 선수들의 건승을 기원했다.

 

이어 주 싱가포르 오준 대사는 “많은 싱가포르 어린이들이 시합에 참가한다고 들었다. 처음으로 맞이하는 겨울이 될 텐데 한국의 추위만 잊어버린다면 모든 것이 흥미롭게 다가올 것이다”라고 말해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오준 대사는 “동계 스페셜올림픽 역사상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될 이번 대회에 대한 한국의 관심 역시 매우 크다”며 “선수들이 승리를 하는 것도 좋지만, 승리를 하지 못하더라도 이번 대회를 통해 더 용감해 지기를 바란다”라며 싱가포르 어린이들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남겼다.

 

 

▲ 주 싱가포르 오준 대사

 


쇼트트랙 선수로 대회에 참가하는 Phil은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은 친구들을 사귐과 동시에 내 자신을 발전시킬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힘과 동시에 “처음으로 눈을 직접 보게 돼서 많이 설렌다”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지적장애를 가진 어린 선수들이 이번 대회를 통해 스스로의 삶을 만들어 나가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

 

 

 

 

 스포츠둥지

 

 

 

 

댓글 0 개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