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전체메뉴
메뉴닫기

해외골프, 중상류층이 겨울철에 중국으로 많이 나가

 

 

 

 

글/ 서천범(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

 

              국내 골프장이 겨울로 접어들면서 해외원정골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해외원정골프는 어떤 사람들이 언제, 어디로, 왜 나가는지를 알아보자.

 

 

 

 

우리 레저산업연구소가 지난 822~23일 동안 인천국제공항에서 해외골프 경험이 있는 골퍼 600(유효표본 525)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해외골프를 나가는 국내 골퍼들은 중상류층들이 많고 국내에서 골프치기 어려운 겨울·여름철에 관광·업무를 겸해서 많이 나가고 있다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우선 해외골퍼들의 월평균 소득을 보면, 400~600만원(35.0%)이 가장 많았고 1,000만원 이상인 상류층도 17.1%에 달했다. 즉 응답자의 82.7%가 월평균 400만원 이상을 버는 중상류층들이 많이 나가고 있다.

 

해외골프 빈도를 보면, 지난 1년간 해외 골프장 방문 횟수가 2~5회라고 응답한 골퍼들은 48.0%로 절반 정도를 차지했고, 지난 1년간 해외골프를 위해 방문한 국가는 중국이 28.4%로 가장 많고 태국 25.1%, 필리핀 22.8%, 일본 12.6% 순으로 나타났다. 10명중 9명이 인근 아시아로 나간다는 것이다. 또 해외골프를 주로 떠나는 시기는 추위와 더위를 피해 겨울철(34.6%)과 여름철(24.2%)이 절반 이상(58.8%)을 차지했다.

 

해외로 골프를 치러가는 이유로는 전체의 34.9%가 관광·업무를 겸해서 나가고 저렴한 이용료(31.8%), 날씨가 너무 추워서·더워서(24.4%) 순으로 나타나, 응답자들은 날씨로 인해 국내에서 골프치기 어려울 때 관광·업무를 겸해 해외골프를 떠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해외골프에 지출하는 평균 비용(항공료, 숙식비 포함)45일 기준으로 100~150만원 사이가 42.9%로 가장 많았고 70~100만원(36.6%)이 뒤를 이었다.

 

골퍼들이 생각하는 평일 적정한 그린피는 회원제 109천원, 퍼블릭 73천원으로, 현재 입장료(회원제 162천원, 퍼블릭 112천원)보다 회원제는 53천원, 퍼블릭은 39천원 정도 낮게 나타났다. 즉 정부가 추진하는 개별소비세·국민체육진흥기금을 폐지해 회원제 골프장의 그린피가 24,000원 인하된다고 해도 해외골프는 계속 나가겠다는 것이다.

 

한편 국내 골프장중 회원제 골프장을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58.9%, 대중 골프장은 39.6%로 나타나 회원제 골프장이 를 이루고 있다. 국내 골프장을 지난 1년간 20회 이상 방문한 응답자들이 32.0%로 가장 많았고 5~10(25.5%), 2~5(20.4%), 10~15(16.8%)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골프를 치면서 그린피 이외에 가장 부담스러운 비용은 그늘집 식음료 가격(39.0%)을 꼽았고 이어 캐디피(33.1%), 카트피(22.7%) 순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것처럼, 해외원정골퍼들은 중상류층 골퍼들이 더위와 추위 때문에 겨울·여름철에 관광과 업무를 겸해 해외로 많이 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지만 그린피 등의 이용료가 싸기 때문에 해외로 나가는 골퍼들도 적지 않다는 점에서, 해외골프를 다소나마 억제하기 위해서는 세계 최고수준인 국내 그린피를 점차 낮춰야 할 것이다.

 

 

 

ⓒ 스포츠둥지

 

 

 

 

댓글 1 개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