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전체메뉴
메뉴닫기

평창 드림프로그램과 국제개발



                                                                                   
                                                                                                   글/김범식(성균관대학교 교수)

스포츠 국제개발이란 선진국이 스포츠를 통하여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운 후진국과 개발도상국을
지원하기 위한 해외정책이다
.

  
한국도 스포츠 국제개발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미래의 세계스포츠 리더라는 비전과 올림픽운동 확산을 목적으로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국가들에게 경기 용품 및 시설 지원을 다양하게 원조하고 있다. 태권도 전문인력파견사업은 안보와 국제 정세를 파악하기 위한 목적으로 대한태권도연맹이 중심이 되어 국내에서는 문체부, 외교부, KOICA, 국정원,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과 유대를 갖고, 국제적으로는 IOCOlympic Solidarity Program과 세계태권도연맹의 WTF-KHU Partnership Taekwondo Training Program 등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외국과 비교할 때 한국의 스포츠 국제개발은 국제사회의 요구보다는 국익을 앞세우거나 올림픽유치 또는 태권도를 중심으로 한 단기적이고 정략적인 성격이 강했다
. 따라서 한국의 스포츠 국제개발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스포츠 활동을 통해 수원국 국민들의 질병예방 및 건강 증진, 여성의 양성평등의 가치 확산, 스포츠의 산업적 가치 활용, 전쟁과 갈등의 해소 등 전 지구적인 협력체계 구축에 기여하는 스포츠개발 사업으로 전환하여야 한다.

그런 차원에서 평창의 드림 프로그램(Dream Program)은 동계스포츠가 발전되지 못한 나라의 청소년에게 동계스포츠 체험을 제공하여 UN의 천년개발목표(Millenium Development Goals: MDGs)를 실천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2004년부터 2010년까지 연 110-15일간 총 7회 개최하였다. 동계스포츠 프로그램으로 스키(알파인, 스노보드)와 빙상(피겨, 쇼트트랙, 아이스하키, 컬링)을 알펜시아, 용평, 보광 휘닉스파크, 강릉 빙상장, 태릉 등에서 실시하고, 동계올림픽시설 견학, 문화탐방, 문화체험, 레크리에이션 등을 실시하였다.

참가인원은 7년 동안 42개국 806(지도자 197, 선수 609: 남자 430, 여자 366)으로, 아시아(15개국, 290), 유럽(9개국, 194), 아프리카(12개국, 199), 중남미(6개국 123) 등에서 참가하였다.
그중에는 인도의 만걀 스탄진”, 몰도바의 브라이 일리애8개 국가 12명의 선수는 자국의 주니어
대표 또는 국가 대표가 되어 각종 국제대회에 나가는 성과를 거두었다
.

드림프로그램은 IOC, 국제스키연맹(FIS), 국제빙상연맹(ISU)이 극찬하는 국제공인 동계 스포츠 체험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동계스포츠의 저변확대와 세계청소년의 우호 증진은 물론 세계평화에 기여한다는 점을 인정받고 있다. 동계스포츠 불모지에 올림픽 정신을 구현한 <세계 유일의 특별이벤트>, <Super Nice 평창>으로 대한민국과 평창의 신뢰도와 진정성도 높이 평가 받고 있다.

다만 운영의 측면에서 볼때 국내 초청으로 끝나지 않고 한국민을 해당 지역에 지도자로 보내 양국간의 상호이해를 증진하고, 참여자의 리더쉽 훈련을 강화하는 영국의 IDEALS 방법을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또한 이제까지는 강원도와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가 단독으로 실시하고 있었지만, 향후 IOC,
국제동계스포츠기구, 대한민국정부, 대한체육회, NGO, 각국 협회와 공동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 올림픽 운동의 선도적 실천을 위해 보다 더 많은 초청국가와 청소년들에게 동계스포츠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동계종목 활성화 및 스포츠와 문화, 관광을 접목한 새로운 개념의 스포츠 국제개발 전략을 전개하여야 한다.


  
                                                                                                                            ⓒ 스포츠둥지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