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강은 (한양대학교 국제학부)


                                                          < FIBT 총회장 내부 >

2018년 동계올림픽 평창 유치 발표 이후, 지난7월 15-16일, 국제 봅슬레이 스켈레톤 연맹(FIBT)
총회가 열렸다.
평창에서 약 이틀간에 걸쳐 열린 이 총회는 FIBT위원들의 연이은 찬사를 받으며 성공리에 마쳤다.
이번 총회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발표 이후 동계스포츠 강국으로써 한국의 대외 이미지가 연이어 높아지고, 다시 찾고 싶은 곳으로 자리매김하는 데에 이바지하는 기회였다.

필자는 지난 16일 강원도지사 주최 만찬에서 이민식 시설처장님 테이블의 통역을 담당하였다.
현재 진행 상황들과 향후 착공에 맞춘 준비와 계획들을 설명함으로써 준비된 평창의 이미지를 어필하였다. 
함께 자리한 FIBT위원들은 알펜시아 리조트, 스키점프대 등 최신식 시설에 놀라워 하기도 했다.

특히 FIBT의 회장 Ivo는 준비된 평창의 모습에 감탄하면서 "평창이 2018년 동계올림픽을 유치하게 된 것에 의구심을 품은 사람이 있다면 직접 평창에 와보라."고도 말했다.
 

                                               <FIBT회장 Ivo Ferriani>


이번 총회를 평창에서 치를 수 있도록 FIBT 내에서 외교활동을 펼치고 있는 강광배 FIBT 부회장님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Q. 성공리에 국제봅슬레이 총회를 마쳤다
. 준비하는데 어려움은 없었는지?

A. 한국 봅슬레이 연맹이 한번도 국제행사를 치러 본 경험이 없고, 예산도 부족하였다. 하지만,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지사, 대한체육회에서 지원을 해주시고 함께 한 자원 봉사자들을 포함하여
많은 분들이 한마음
, 한 뜻으로 도움을 주셔서 잘 치러낼 수 있었다.

Q.스포츠 외교관이라고 불리우고 있는데 스포츠외교의 정의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A.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확정 이후 스포츠 외교가 대두되고 있다. 스포츠가 국가간의 정치적, 경제적, 문화적, 사회적으로 교류하는데 있어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스포츠의 최대 장점인 국경, 이념, 종교를 초월할 수 있다는 가치이다. 세계인들의 공감을 끌어낼 수 있는 것이다.
 
가령 1971년 탁구교류를 통하여 중-미 간의 화해무드로 나아갈 수 있던 것을 보면, 스포츠의 힘을 실감할 수 있다. 이제는 스포츠가 세상을 바꾸는 시대가 되었다. 스포츠가 사회를 통합시키고 나아가 세계를 통합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강광배 감독님과
FIBT 총회장에서>                 <봅슬레이스켈레톤 연맹 성연택국장님과 함께>

Q.스포츠 외교관이 되기 위하여 필요한 자질은?

A. 운동선수 출신들은 선수들과의 네트워크, 같은 운동을 하고 있으며 훈련함에 있어 힘든 얘기들 등의 공감대 형성, 오픈된 마인드가 강점이다. 그러나 스포츠 외교관으로 활동하기 위해선 외국어 능력을 계발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비선수 출신 학생들은, 관심 있는 스포츠 종목을 꾸준히 하고 마찬가지로 외국어 능력이 필요하다.

Q. 스포츠를 통한 화합을 현 남북 문제에 적용시킨다면?

A. 이번 총회 때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 종목에서 남북한 단일팀 구성을 지원하기로 한 얘기도 나왔다. 스포츠를 통해 평화에 조금 더 다가갈 수 있다는 것은 스포츠가 가진 가치인 본질적인 인간의 공통행동에 초점을 맞추는 것 때문에 가능하다. 하지만, 순수 스포츠에 정치적인 상황, 이념들이 배제될 수 없기 때문에 남북관계가 우호적인 국면으로 나아갈 때 남북체육교류나 단일팀 등의 가능성을 고려해 볼 수 있다.

Q. 평창동계올림픽유치를 통해 기대하는 것이 있다면?

A. 우선 우리나라에서 국제스포츠이벤트를 유치하면서 사회통합을 이끌어낼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대외적으로 한국이라는 국가 브랜드 이미지도 높아질 것이다.

과거 1988년 서울 올림픽, 2002년 한일월드컵을 개최하면서 성숙한 국민의식을 쌓았고 우리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평창올림픽 때 이러한 국민의식이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본다.
물론 성공리에 개최하기 위하여 철저한 준비를 할 것이다. 앞으로의 국제대회나 총회도 수월하게 유치해 올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또한, 봅슬레이, 스켈레톤을 포함한 동계스포츠가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지며 대중화가 될 것이라고 본다. 전 세계인들의 스포츠를 통한 축제의 장이 될 것이다.

Q.
앞으로의 목표는?

A.스포츠 외교인력을 양성하는 일에 이바지 하고 싶다. 그리고 공부하는 운동문화형성을 하는데 있어 봅슬레이, 스켈레톤 종목이 롤모델이 되게끔 하고싶다. 하루종일 운동만 시키는 것이 아니라 운동과 함께 공부를 필수적으로 하게끔 한다. 현재 훈련중인 봅슬레이 선수들도 운동할 때는 운동하고 공부할 때는 공부하도록 한다. 물론 종목별로 운동량이 다르지만, 필수적으로 공부도 병행하도록 하는 그러한 공부하며 운동하는 스포츠 문화의 롤모델을 형성하는 것을 하고 싶다.

 


                                                                                                                                ⓒ스포츠둥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1